퇴직 소방공무원, 지역 '안전지킴이'로 활동 '큰호응'
상태바
퇴직 소방공무원, 지역 '안전지킴이'로 활동 '큰호응'
소방청 "전통시장 안전점검, 독거노인 대상 안전서비스 제공"
  • 이길연 기자
  • 승인 2021.02.18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이길연 기자] 소방안전 전문지식과 현장경험을 두루 갖춘 퇴직 소방공무원들이 지역의 안전지킴이로 활동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해 인사혁신처가 주관하는 퇴직공무원 사회공헌 사업에 선정되면서 경기도와 충청북도에서 지역 특색에 맞는 안전환경 조성 사업이 시작됐다.

충북도 소방본부는 지난 해 6월부터 ‘전통시장 안전 보안관(Safe Guide)’ 제도 운영을 시작했다.

충북 단양소방서 Safe Guide(안전지킴이)가 소방서 관계자들과 함께 구경시장 내를 순찰하고 있다. [사진=단양소방서]
충북 단양소방서 Safe Guide(안전지킴이)가 소방서 관계자들과 함께 구경시장 내를 순찰하고 있다. [사진=단양소방서]

퇴직 소방공무원 5명이 전통시장 5개소(청주 육거리종합, 청주 사창, 충주 자유, 제천 중앙, 단양 구경)에 배치되어 시장 내 화재예방을 위한 순찰활동, 소방출동로 확보를 위한 불법 주·정차 계도, 상인과 방문객 대상 소방안전교육 등을 한다.

안전보안관 활동장소는 화재 시 소방차 진입이나 출동이 어렵고 유동인구가 많아 화재발생 우려가 높은 전통시장 중 화재경계지구로 지정된 5곳을 선정했으며 인력 충원현황에 따라 장소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해당 시장 상인들과 방문객들은 퇴직 소방공무원들이 직접 전문적인 안전관리를 해 더 안심이 되고 믿을 수 있다는 긍정적인 반응이다.

한편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지난 8월부터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 가정을 방문해 노인 안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화재취약 실버세대 안전지킴이’사업을 운영 중이다.

노령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혼자 사는 노인들의 화재나 낙상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퇴직 소방공무원들(5명)이 독거노인 가정을 방문해 화재위험요소를 제거하고 화재경보기와 소화기를 배부한다.

또한 안전지킴이들이 세대를 방문해 실버세대의 눈높이에 맞는 안전교육을 하며 종합관리를 진행한다.

지난 해 연말 설문결과 서비스를 받은 가구 전부가 "안전사고와 화재예방에 도움이 됐다"라고 답했으며, 서비스 이후 안심이 되고 안정감을 느꼈으며 사업이 확대됐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기존 도내 노인복지관에서 독거노인 가정을 추천받아 진행했던 사업은 올해 하반기부터 국가유공자 가정까지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소방청 조인재 소방정책과장은 "운영 중인 시도의 활동현황을 분석해 활동인원과 수혜대상을 늘릴 계획이다"라며 "앞으로도 퇴직 소방공무원들의 전문지식과 경험을 사회에 환원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소방청은 현재 10명의 퇴직 소방공무원이 활동 중인 안전지킴이 사업의 활동인원과 지역을 확대해 4월부터 전북도에서도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한 안전관리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길연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