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71.6% 면접 보고 후회…이유는?
상태바
구직자 71.6% 면접 보고 후회…이유는?
구직자 57.8% ‘면접 후 기업이미지 변해’, 면접관 태도가 영향 미쳐…
  • 이다솜 기자
  • 승인 2021.03.3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이다솜 기자] 구직자 10명 중 7명 정도는 면접을 보고 난 후 후회했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면접 후 기업이미지가 ‘대체로 변했다’고 응답했으며, 긍정적으로 변한 경우 보다 부정적으로 변한 경우가 다소 높았다.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이 잡코리아와 함께 최근 면접을 본 경험이 있는 구직자 1091명을 대상으로 지난 23일~30일까지 ‘면접 후 후회 경험 및 기업이미지 변화’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알바몬의 ‘면접 후 기업이미지는 대체로 어떤가?’라는 질문에 ‘면접 후 달라진 적이 더 많다’는 응답자가 58.2%로 절반 이상으로 많았다. ‘대체로 변함없다’는 응답자는 41.8%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면접 후 기업이미지가 대체로 변했다고 느끼는 구직자 중에는 ‘기업 이미지가 더 나빠졌다(57.8%)’고 느끼는 구직자가 ‘더 좋아졌다(42.2%)’고 느끼는 구직자보다 다소 많았다.

구직자들이 꼽은 면접에서 기업이미지를 결정짓는 가장 큰 요인은 무엇일까? 이번 알바몬 조사에 따르면, 면접 후 기업이미지가 더 좋아지거나 나빠졌던 경우 모두 면접관의 태도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알바몬이 ‘면접 시 기업이미지가 좋아졌던 이유’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 ‘면접관의 태도와 인상 등 면접 분위기가 좋았기 때문이 응답률 50.7%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기업의 시설이나 근무환경이 좋아 보였다(45.1%)’도 기업이미지를 좋게 결정짓는 요인 2위에 올랐다.

이 외에도 ▲면접 참가자를 대하는 회사의 채용 프로세스가 좋았다(35.1%), 면접을 보러 갔을 때 마주친 ▲직원들의 표정과 사내 분위기(20.9%) ▲직원 복지제도(15.3%) ▲채용하는 직무에 대한 자세한 안내(11.2%) 등도 기업이미지를 긍정적으로 바꾸는 요인이 됐다.

반면, 면접 후 기업이미지를 나쁘게 만들었던 요인들로는(복수응답) ▲면접관의 태도와 인상 등 면접 분위기가 좋지 않았을 때가 응답률 61.0%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회사의 채용 프로세스가 명확하지 않았다(39.8%) ▲회사의 시설이나 근무환경이 열악해 보였다(28.3%) ▲직원들의 분위기, 표정 등이 어둡고 경직돼 보였다(18.3%) 등의 순이었다.

알바몬 변지성 팀장은 "입사지원할 때 대부분의 지원자들은 해당기업에 호감을 갖고 긍정적인 기회를 기대한다"라며 "이에 채용과정에서 이러한 긍정적인 유대감이 유지될 수 있도록 배려하는 것이 채용은 물론 장기적인 기업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이번 알바몬 조사에 따르면, 이번 설문에 참여한 구직자 71.6%는 ‘면접을 본 후 후회했던 적이 있다’고 답했다. 면접 후 후회했던 이유로는 ▲지나치게 긴장했던 것이 응답률 43.9%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뒤늦게 질문의 답변이 생각난 것(33.4%) ▲면접관의 압박질문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것(32.7%) ▲사전에 기업정보를 충분히 파악하지 못한 것(29.6%) ▲직무역량을 충분히 어필하지 못한 것(16.9%) ▲너무 소극적이었던 태도(9.2%) 등의 순으로 후회가 됐다는 구직자가 많았다.

/이다솜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