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현장에서 생명구한 원유철 중령-이재웅 중사 'bhc 히어로' 선정
상태바
교통사고 현장에서 생명구한 원유철 중령-이재웅 중사 'bhc 히어로' 선정
  • 김민호 기자
  • 승인 2021.04.27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김민호 기자] 교통사고 현장에서 신속한 구호 조치로 생명을 구한 원유철 중령과 이재웅 중사가 27일 'bhc 히어로'로 선정됐다.

육군2신속대응사단 황금독수리여단 소속 원유철 중령과 이재웅 중사는 지난달 22일 서대구 톨게이트 인근에서 발생한 추돌사고를 목격하고 의식을 잃은 시민 1명의 생명을 구하고 화재 차량 초기 진압과 차량 통제 등 신속한 구호 활동으로 사고 현장을 수습했다.

[사진=bhc치킨]
[사진=bhc치킨]

당시 원유철 중령과 이재웅 중사는 부대로 복귀하기 위해 중부내륙고속도로를 운행하던 중 서대구 톨게이트 근처에서 차량 7대가 연달아 추돌하는 사고를 목격하고 안전지역에 차량을 세운 후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원 중령은 의식을 잃은 시민 1명을 발견하고 깨져 있던 차량 앞 유리를 맨손으로 잡아당겨 부상자를 안전한 곳으로 옮겼다. 종이를 실은 트럭에 불길이 치솟자 옆에 있던 수조차 운전자와 함께 화재 조기 진압에 나섰다.

이 중사는 사고 현장에 접근하는 차량을 우회시킴으로써 2차 사고를 예방했으며 소방차가 현장에 쉽게 진입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차량 통제를 진행했다.

원유철 중령은 "당시 위급한 상황이라 한 분이라도 더 살릴 생각밖에 없었다"라고 당시를 회고했다.

이재웅 중사는 "군인으로서 당연히 했을 뿐인데 이렇게 격려해주시니 감사할 따름"이라며 "앞으로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고 봉사하는 군인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bhc치킨은 이들을 ‘bhc 히어로’로 선정해 상장과 치킨 상품권을 전달했다. 이번 히어로 전달식은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어 직접 방문 대신 우편으로 전달됐다.

bhc치킨 관계자는 "당시 신속한 구호 조치가 없었더라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라며 "투철한 군인정신으로 맨손 투혼을 보인 두 분의 용기가 많은 국민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주었다"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김민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