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중구 보건소에서 AZ백신 접종 받아
상태바
오세훈 서울시장, 중구 보건소에서 AZ백신 접종 받아
  • 송승호 기자
  • 승인 2021.05.29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송승호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받았다.

오 시장은 28일 오후 3시30분경 서울 중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을 받았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8일 서울 중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특별시청]
오세훈 서울시장이 28일 서울 중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특별시청]

1961년생으로 올해 만 60세인 오 시장은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 자격으로 이날 백신을 맞았다. 60~64세를 대상으로 하는 접종은 다음 달 7일부터 시작한다.

오 시장은 먼저 손 소독과 발열체크 후 예진실에서 컨디션 상담을 받았다. 이후 자켓을 벗고 반팔 티를 걷어 왼쪽 어깨에 AZ백신 주사를 맞았다.

접종 후에는 관찰실에서 이상 반응에 대한 설명을 듣고 접종 확인서와 예방접종 안내문을 전달받았다.

오 시장은 "맞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아무런 느낌이 없다. 주사를 놔 준 간호사 분의 기술이 좋아서 그런지 따끔하지도 않았다"라고 말했다.

또 안내문을 읽은 뒤 간호사에게 "탕에는 왜 못 들어가냐"고 물었고, 간호사는 "주사 부위가 물에 오래 닿으면 감염이나 염증 위험이 있다"라고 답했다.

이날 오 시장은 보건소 직원들을 만나 현장의 의견을 듣고 격려의 말도 전했다.

오 시장은 "예방접종까지 시작해서 이래저래 일이 점점 늘어났다. 한 6개월만 더 버텨주면 그 다음부터는 좀 달라질 것"이라며 "기왕 1년 반 고생들 많았으니 좀만 더 참고 어려운 고비 넘겨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많은 국민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나중에 여러분에게 신세진 것을 갚을 일이 생기지 않겠냐"라고 말했다.

보건소 직원이 미리 준비한 타이레놀을 건네자 오 시장은 "요즘 품귀라던데, 이상하면 바로 먹겠다"라며 감사 인사를 했다.

/송승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