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 전기 감전으로 사상자1555명 발생…63명 사망
상태바
최근 3년 전기 감전으로 사상자1555명 발생…63명 사망
  • 송승호 기자
  • 승인 2021.07.08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송승호 기자] 최근 3년간 전기 감전으로 인한 사상자는 1555명이며, 이 중 63명이 사망했다.

이러한 감전 사상자 4명 중 1명(25.7%, 1555명 중 399명)은 장마 등으로 비가 자주 내리는 7월과 8월 사이에 발생했다.

[사진=방송캡처]
[사진=방송캡처]

이에 행정안전부가 본격적으로 장마가 시작되면서 물기로 인한 감전사고와 대기 불안정으로 인한 낙뢰 등 안전사고의 위험이 높아져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하고 나섰다.

감전의 형태별로는 전기가 흐르는 충전부 직접 접촉이 52.6% (1555명 중 818명)로 절반을 넘게 차지했으며, 아크(불꽃방전) 35.2%(548명), 그리고 누전 7.2%(112명) 등으로 발생했다.

연령대별로는 46~50세가 206명(13.2%)으로 가장 많았고, 60세 이상이 203명(13.1%)로 뒤를 이었다.

특히, 0~5세에서의 감전 사상자가 85명(5.5%)이나 발생하고 있어 영유아 감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감전 사상자는 주로 전기공사와 보수, 관련기기 운전과 점검 등으로 발생했지만, 장난과 놀이로 인한 사상자도 97명(6.2%)이나 차지했다.

최근 10년 간 관측된 낙뢰는 연평균 11만7681회이며, 7월과 8월에 65.9%(7만7569회)의 많은 낙뢰가 발생했다.

여름철 감전사고를 예방하려면 누전차단기가 제대로 동작하는지 정기적으로 확인하고, 전기 설비를 정비하거나 보수할 때는 반드시 전원을 차단하고 작업하도록 한다.

젖은 손으로 전기용품이나 콘센트를 만지는 것은 감전의 위험이 높으니 물기를 제거한 마른 상태로 사용해야 한다.

특히, 물기가 많은 욕실에서 헤어드라이어 등 전기제품을 사용할 때는 감전사고에 각별히 주의가 요구된다.

또한, 어린이 감전사고를 예방하려면 콘센트로 장난치지 않도록 안전 덮개를 씌우고, 이동식 콘센트(멀티탭)나 전선 등은 아이 눈에 띄지 않도록 정리해 사용해야한다.

장마철에는 전기를 이용하는 도로 위 세움(입)간판 관리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 비가 오면 물기가 없는 안전한 곳으로 옮기고 전선 등이 노출되지 않도록 잘 갈무리해야 한다.

아울러, 공사장·작업장 등에서는 바닥에 늘어져 있는 전선이나 전기선에 접촉 가능한 철 구조물 등을 점검해 사고를 예방해야 한다.

낙뢰가 예보될 때는 외출을 삼가고, 실외에 있을 때 낙뢰가 치면 자동차나 건물 안, 그리고 지하공간 등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

또한, 야외활동 중 낙뢰가 치면 주변에서 큰 나무나 바위 등 높이 솟아있는 곳은 피하고, 물기가 없는 낮고 움푹 파인 곳으로 즉시 대피해야 한다. 이때, 자세는 낮추고 우산이나 지팡이 등 길고 뾰족한 금속으로 된 물건은 몸에서 멀리 둔다.

강풍 예보 시, 바람에 날아가기 쉬운 물건은 안전한 곳으로 옮기고, 간판이나 철탑 등 옥외설치물도 단단히 고정해야 한다. 문과 창문을 잘 닫아 움직이지 않도록 하고, 노후된 창문 등은 사전에 교체하거나 보강하도록 해야한다.

운전 중 강풍이 불 때는 반대편에서 오는 차량에 유의하며 인접한 차로의 차와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평소보다 속도를 줄여 운행해야 한다.

고광완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올해는 예년보다 다소 늦게 장마가 시작됐음에도 초반부터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로 각종 사고의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강풍 호우 등 기상예보 시에는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안전수칙을 잘 지켜 불의의 사고를 예방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송승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