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손푸드 구성규 대표, 7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人)으로 선정
상태바
두손푸드 구성규 대표, 7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人)으로 선정
지역경제 살리고 이익 사회 환원하는 착한 농촌기업
  • 이재현 기자
  • 승인 2021.07.15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이재현 기자] 7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人)으로 전북 정읍시 '주식회사 두손푸드 구성규 대표’가 선정됐다.

14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구성규 대표는 지역의 특산물인 쌀, 단호박 등을 활용해 유아동, 노인, 환자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마시는 죽을 개발 판매하며 지역의 취약계층 고용, 지속적인 기부활동 등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한 점이 부각되어 심사단으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밝혔다.

두손푸드 구성규 대표,가 7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人)으로 선정됐다. [사진=농식품부]
두손푸드 구성규 대표,가 7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人)으로 선정됐다. [사진=농식품부]

두손푸드는 10개 지역 농가와의 계약재배 등을 통해 연간 약 65톤의 원료를 안정적으로 조달하고, 지속적인 연구로 장기 보관이 가능한 마시는 죽(10종), 스무디(4종), 액상 차(7종) 등을 제조 가공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판로를 활용해 제품을 판매하는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이다.

봉사활동을 하며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과 환자들이 식사에 어려움을 느끼는 모습에 안타까움을 느껴 마시는 죽을 개발했으며, 지금은 영양을 고루 갖춘 식사의 편리성으로 직장인을 위한 아침 식사 및 유아식으로도 많은 판매를 하고 있다.

20여 종의 자체 생산 제품 외에도 다년간의 기술로 OEM 생산 프로세스에 최적화해 대기업 및 중소기업 브랜드 제품을 생산하고, 온오프라인의 체계적 유통망 구축을 통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창출된 이익을 사회에 환원해 ’다 같이 잘 사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구 대표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최근 3년간 3억 원 상당의 현금(장학금)과 현물을 기부하고 이주여성, 고령자 등 취약계층을 고용하는 등 사회적 기업으로의 가치를 모범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가 심각했던 대구 및 서울 지역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현장에서 애쓰고 있는 의료진과 자가격리자들에게 대량(1만 봉)의 마시는 죽을 후원하는 등 따뜻한 나눔의 먹거리 행사를 펼치기도 했다.

구 대표는 향후 지역의 아로니아, 블랙베리 등 지역특화 품목 농가들의 공급과잉에 따른 판로 어려움 타개를 위해 장과류를 활용한 식품을 개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더 기여할 계획이며,

장애인, 취약 아동, 홀로 사는 노인 등 소외 계층에게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을 위해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사회 복지 서비스 확대를 위해 지역사회와의 연대를 강화해 선도적인 사회적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각오를 다지고 있다.

농식품부 최정미 농촌산업과장은 "두손푸드는 지역 농산물을 활용해 제품을 개발하는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취약계층 고용 및 꾸준한 기부활동을 통해 얻은 이익을 환원하고 나눔을 실천하는 우수한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라며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농업 선순환 구조 실현이 가능한 농촌융복합산업 우수 경영체를 지속 발굴하고,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재현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