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34진 안전 후송 '오아시스 작전' 전개
상태바
청해부대 34진 안전 후송 '오아시스 작전' 전개
국방부, 전원 안전 복귀 위한 군 수송기 급파
  • 송승호 기자
  • 승인 2021.07.18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송승호 기자] 국방부는 청해부대 34진 전원의 안전 후송을 위해 작전명을 ‘오아시스 작전’으로 명명하고 18일 오후4시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2대를 아프리카 아덴만 해역으로 급파했다.

청해부대 34진은 101명에 대한 PCR 검사결과 18일 현재 6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200명에 대해서도 PCR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18일 오후 부산 강서구 김해국제공항에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KC-330 시그너스가 이륙하고 있다. [사진=뉴스1]
18일 오후 부산 강서구 김해국제공항에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KC-330 시그너스가 이륙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방부는 이를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인식해 현재 임무수행중인 청해부대 전원(301명)을 복귀시키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함정 교체병력(148명)과 방역 및 의료인력(13명), 지원팀 등으로 구성된 약 200명 규모의 특수임무단을 현지로 투입해 청해부대원을 군 수송기로 안전하게 국내로 후송시킬 계획이다.

군 수송기에는 이송 중 긴급환자 발생에 대비해 기내 산소통 등 충분한 의료 장비와 물자를 구비했으며, 의료진이 동행해 현지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15명을 포함한 환자들을 철저히 관리할 예정이다.

또한, 항공기 내 격벽을 설치하고 승무원 전원은 방호복을 착용하는 등 기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을 강구했다.

아울러, 특수임무단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문무대왕함을 소독 및 인수하고 함정을 안전하게 운항해 국내로 이송할 계획이다.

문무대왕함에 교체 투입되는 해군 장병들은 대부분 파병 경험을 갖춘 인원들로서 전원이 국내에서 백신접종을 완료했으며, 방역 및 의료전문가가 포함돼 함정 인수시 철저한 방역 조치를 강구할 방침이다.

서욱 국방부장관은 김해공항에서 출발하는 임무단을 격려하면서, "이역만리에서 우리 국민 보호와 국제해양 안보를 위해 헌신하는 청해부대원들의 안전하고 신속한 복귀가 최우선 임무"라면서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하에 임무를 완수하고 무사히 귀국할 것"을 당부했다.

이번 수송기 긴급 투입을 위해 유관기관과 현지 공관의 긴밀한 협조가 있었으며, 서욱 장관은 현지 국가 국방장관과의 긴급 공조 통화를 통해 현지 임무수행에 있어서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었다.

아울러, 해외에서 국제평화를 위해 임무를 수행하다 어려움에 처한 우리 장병들의 긴급 복귀를 위해 부족한 기내용 산소통을 지원(대한항공, 아시아나 항공)하는 등 우리 기업들도 힘을 보탰다.

한편, 국방부는 방역 당국과 협조하에 청해부대원의 국내 도착에 대비해 전담의료기관 및 생활치료센터, 군내 격리시설을 확보 중에 있으며, 확진자 현황이 나오는 대로 계획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송승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