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에서 119구급대원 폭행 60대 긴급 체포 구속
상태바
의정부에서 119구급대원 폭행 60대 긴급 체포 구속
  • 송승호 기자
  • 승인 2021.09.0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의정부=송승호 기자] 60대 남성 A씨가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해 1일 오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달 8월 19일 몸 상태가 좋지 않은 분이 길에 누워있다는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의정부소방서 119구급대는 60대 남성 A씨를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이송했다.

[사진=소방청]
[사진=소방청]

이 과정에 A씨는 이송이 빨리 안된다는 이유로 욕설과 함께 구급대원의 얼굴을 수차례 폭행했다. 이후 A씨는 병원 진료를 받지않고 자취를 감췄다.

사건을 인지한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 특별사법경찰관은 주거가 뚜렷하지않은 A씨의 소재를 탐문하던 중 지난 달 27일 구급대원의 제보를 받아 의정부 모 병원 응급실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소방청은 관련기관의 협조를 통해 의정부교도소에 구금하고 지체없이 구속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다.

이후 해당사건에 대한 피해자, 목격자 진술 및 증거자료를 토대로 신속히 수사를 마무리 하고 1일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소방사법팀 관계자는 "A씨의 긴급체포 및 구속영장 집행이유로 주거가 불분명하고 재범의 우려가 있어 진행하게 됐다"라며 "긴급체포와 구속수사는 소방에서는 이례적으로 처리된 사안이며 의정부검찰, 의정부교도소의 신속한 협조로 가능했다"라고 전했다.

임원섭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장은 "앞으로도 구급대원 폭행 등 소방활동 방해사범에 대해 무관용 원칙하에 강력하게 집행할 것"이라며 "이번 긴급체포와 강제수사 경험을 공유해 구급대원 폭행사고 근절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구급대원 폭행사건은 최근 3년간(18~20년) 전국에서 614건이 발생했고 올해에도 6월말까지 111건이 발생했다. 구급대원 폭행사건에 대해서는 소방특사경이 직접 수사해 송치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무관용 원칙하에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다.

현행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은 구조 구급 활동을하는 소방공무원의 활동을 방해하는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송승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