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마지막까지 위기 극복해야 할 운명"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마지막까지 위기 극복해야 할 운명"
국회의장단 오찬 간담회서…"지금이야말로 협치하기 좋은 시기"
"가짜뉴스 민주주의 위협…내년 예산, 차기 정부 코로나 극복 위한 것"
  • 유성원 기자
  • 승인 2021.09.0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유성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언론중재법과 관련한 이야기가 아니라고 전제하면서도 "다자회의에 가보면 가짜뉴스가 전 세계적으로 횡행함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을 청와대에 초청한 오찬 간담회에서 "G7 정상회의의 '열린사회' 세션에서 정상들은 공통적으로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요소로 극단주의, 테러, 가짜뉴스를 꼽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회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회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어 문 대통령은 "외국에서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데 지장을 초래하는 중요한 요인은 백신에 대한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간담회 참석자들이 언론중재법과 가짜뉴스 근절, 디지털집현전과 데이터 댐 사업,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 언론 개혁과 검찰개혁, 전자발찌 제도 개선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발언을 이어가던 가운데 나왔다.

이날 간담회 마무리 발언에서 문 대통령은 "지금이야말로 협치를 하기에 좋은 시기"라며 "우리 정부에 말년이 없다고 한 것은 마지막까지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해결해야 하는, 운명적으로 마지막까지 온 힘을 다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 예산의 절반 이상은 차기 정부가 코로나 극복을 위해 사용할 예산이며, 정권에 따라 위기 극복의 해법은 큰 차이가 없기에, 현재의 노력은 다음 정부로 고스란히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치가 부딪히는 일은 도처에 있다.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경우도 많지만 국회에서 접점을 찾을 수 있다"며 "합리적인 해법을 찾기 위해 대화와 타협을 모색해야 하는 지금이 바로 협치가 가능하고, 또 협치가 절실한 시기"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허심탄회한 마음으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회에서도 도와 달라"고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회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회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에 박병석 국회의장은 "비상한 시기, 엄중한 시기에 슬기롭게 지혜를 모으며 정부와 국회가 충분히 소통해서 성공한 정부가 되도록 국민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찬 간담회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으며, 새로운 국회 부의장 선출과 상임위원단 구성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대화와 타협의 중요성을 공감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유성원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