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 추석 연휴 전국 일제소독으로 상시 방역태세 유지
상태바
농림축산식품부, 추석 연휴 전국 일제소독으로 상시 방역태세 유지
  • 이재현 기자
  • 승인 2021.09.19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이재현 기자] 최근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경기 가평 강원 홍천 평창 정선 등 남쪽으로 확산되고 있다.

올해 들어 유럽 아시아 야생조류의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이 급증하는 등 가축전염병 발생위험이 증가함에 따라 추석 연휴 기간에도 빈틈없는 방역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농림축산식품부가 밝혔다.

경기도 안성시 옥산동의 거점 소독시설에서 한 차량이 소독을 받고 있다. [사진=뉴스1]
경기도 안성시 옥산동의 거점 소독시설에서 한 차량이 소독을 받고 있다. [사진=뉴스1]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18일과 연휴가 끝난 23일에는 ‘전국 일제 소독의 날’을 운영해 축산농가와 축산관계시설, 축산차량에 대한 집중소독을 전개한다.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 주변 양돈농장과 도로, 전통시장 가금 판매소,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지역 등 방역 취약지역에 대해 1700여 대의 공동방제단 광역방제기 군제독차 등 방역 차량을 동원해 집중소독을 실시한다.

전국 약 26만개소의 축산농가와 축산시설은 자체 소독장비 등을 활용해 내외부 청소와 소독을 실시하고, 축산차량(약 6000대)은 인근 거점소독시설 등에서 세척소독에 나선다.

농식품부는 추석 연휴에도 사료 운반 가축 출하 등이 이루어지는 만큼, 축산 관련 차량을 통한 교차오염 방지를 위해 거점소독시설 169개소, 통제초소 55개소, 농장초소 44개소 등도 운영한다.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등 가축질병 차단방역 실태를 점검하고 관리하기 위해 상황실을 추석 연휴기간에도 24시간 운영한다.

이번 추석 연휴 기간에도 농식품부, 환경부, 검역본부, 17개 시도, 방역본부, 농협 및 생산자단체 등 28개 기관단체에서 170명이 방역 상황근무를 한다.

농식품부·환경부·검역본부 및 17개 시도는 의심축 신고 접수, 신속 대응 등 방역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방역본부, 농협, 관련 생산자단체는 농가의 차단방역 수칙 등을 지도 홍보한다.

농식품부 박정훈 방역정책국장은 추석 연휴기간 농장 차단방역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상황임을 강조하면서 "축산농가는 차량·사람 출입 통제, 축사 내외부와 장비 차량 물품 소독, 축사 출입 시 손 소독 장화 갈아신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재현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