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92.9% '청탁금지법 지지' 법 시행 초기 보다 증가
상태바
공직자 92.9% '청탁금지법 지지' 법 시행 초기 보다 증가
권익위, 청탁금지법 시행 5년 대국민 인식도 조사 결과 발표
  • 송승호 기자
  • 승인 2021.09.29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송승호 기자] 청탁금지법에 대한 인식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공직자등의 92.9%, 일반국민의 87.5%가 청탁금지법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법이 시행된 2016년에 비해 각각 7.4%, 2.2% 포인트가 증가한 수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청탁금지법 시행 5년을 맞아 법이 사회전반에 미친 영향과 변화를 살펴보기 위해 공직자등과 일반국민의 인식도를 조사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청탁금지법 시행에 대한 평가와 관련해 공직자등의 92.9%, 일반국민의 87.5%는 “청탁금지법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직자등의 경우 법 시행 초기인 2016년에 비해 7.4% 포인트 증가했다.

청탁금지법 시행이 우리사회에 어떠한 영향을 주었는지에 대해서는 공직자등의 93.5%, 일반국민의 87.1%가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다"라고 응답했는데, 공직자등의 경우 2016년에 비해 8.4% 포인트 증가했다.

"그간 관행적으로 이루어졌던 부탁, 접대, 선물 등을 부적절한 행위로 인식하게 되었다"라는 응답은 공직자등의 85.7%, 일반국민의 81.3%로 나타났다. 특히 공직자등은 2016년에 비해 16.7% 포인트나 증가했다.

한편, 청탁금지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음식물 경조사비 선물 등의 가액범위에 대해서는 조사대상의 과반 이상이 "적정하다"라고 응답했다.

특히 선물의 경우 공직자등 71.6%, 일반국민 62.0%, 영향업종 54.0% 순으로 적정하다고 응답했다.

국민권익위 한삼석 부패방지국장은 "청탁금지법에 대한 국민과 공직자등의 지지가 법 시행 초기인 2016년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청탁금지법 위반 신고사건이 매년 감소하고 있는데 이는 이 법에 대한 국민과 공직자등의 높은 지지와 법 준수 의식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권익위는 이번 인식도 조사결과를 토대로 청탁금지법 시행 효과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부패취약분야 등 제도개선이 필요한 분야를 적극 발굴개선해 이 법이 공직자의 청렴윤리규범으로 확고히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송승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