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산악구조 2만9672건…실족추락 6996건 발생
상태바
최근 3년간 산악구조 2만9672건…실족추락 6996건 발생
  • 이재현 기자
  • 승인 2021.10.05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이재현 기자] 산악사고 가장 많이 발생하는 10월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소방청은 산악사고가 증가하는 10월을 맞아 산행시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119 소방대원들 산악사고 구조 활동 모습 [사진=경남소방본부]
119 소방대원들 산악사고 구조 활동 모습 [사진=경남소방본부]

최근 3년간(2018~2020년) 산악구조활동은 2만9672건으로 연평균 9890건이며 실족추락이 6996건(23.5%), 조난이 6972건(23.4%), 심장마비 등 질환이 2742건(9.2%), 탈진탈수가 1588건(5.4%) 순이었다.

월별로는 10월(4153건, 14%)에 가장 많았는데, 날씨가 선선해지고 단풍철을 맞아 등산객이 증가하는 것이 그 원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10월 5일에는 지리산에서 하산하던 50대 여성이 절벽 아래로 추락해 사망했고, 올해 9월 29일에는 전북 남원에서 등산에 나섰던 70대 남성이 사망한 채 발견되기도 했다.

산악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상 예보를 미리 확인하고 여벌 옷과 음료간식 등을 준비해야 한다.

산을 오르기 전에 충분히 몸을 풀고 본인의 체력에 맞는 등산로를 선택해 체력을 안배하면서 등산해야 하며 일몰 시간 이전에 하산을 완료해야 한다.

고령자나 심혈관계 질환이 있는 사람은 무리하거나 혼자 산행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

산행 중 사고가 발생해 119 신고시에는 등산로에 배치된 산악위치 표지판이나 국가지점 번호를 확인해 함께 알려주면 구조대가 더 신속하게 신고 장소로 출동할 수 있다.

소방청 배덕곤 119구조구급국장은 "산에서는 사고가 나면 119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하산에도 어려움이 많아 작은 사고도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라며 "산행 전 충분히 준비하고 추락 등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재현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