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공공임대주택 안전사고 710건…43% 방화 등 '화재'
상태바
최근 5년간 공공임대주택 안전사고 710건…43% 방화 등 '화재'
  • 김민호 기자
  • 승인 2021.10.07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김민호 기자] 주택관리공단이 전국 공공임대주택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관련 교육 및 안전점검을 강화하고 있지만 안전사고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국회의원(광주북구갑, 국토위)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주택관리공단 국정감사에서 "최근 5년간(2017∼2021.8 기준) 공공임대주택 안전사고는 2017년 123건에서 2021년 165건으로 34.1%가 증가해 총710건이다"고 밝혔다.

[사진=방송캡처]
[사진=방송캡처]

특히 2020년 158건, 2021년 8월 기준 165건으로 이미 지난해 수준을 넘어섰다.

안전사고 사고 유형별로 살펴보면 화재가 305건(43%)으로 가장 많았고, 재해 192건(27%), 전기·통신 88건(12.4%), 기계 가스 45건(6.3%), 승강기 13건(1.8%), 기타 67건(9.4%) 순이다.

특히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화재사고의 경우 44건이 '방화'가 원인으로 입주민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특별지도 점검이 요구된다.

주택유형별로는 살펴보면 영구임대 406건(57.2%), 국민임대 209건(29.4%), 공임50년 65건(9.2%), 영구-혼합임대 6건(0.8%), 국민-혼합임대 2건(0.3%), 기타 22건(3.1%)으로 나타났다.

주택관리공단은 공공임대아파트의 재난안전대응반, 생활안전위원회 등을 운영하며 안전사고에 대한 점검 강화,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있지만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설명이다.

조오섭 의원은 "공공임대아파트 안전사고가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다 방화 등 화재 발생빈도가 높아짐에 따라 대형사고 우려도 커지고 있다"며 "주택관리공단은 주택유형별, 발생유형별 안전사고를 면밀히 분석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