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쌍계사와 불일폭포 일원' 명승 지정예고
상태바
'지리산 쌍계사와 불일폭포 일원' 명승 지정예고
  • 김진희 기자
  • 승인 2022.09.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김진희 기자] 지리산 쌍계사와 불일폭포가 국가지정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경남 하동군 ‘지리산 쌍계사와 불일폭포 일원’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14일 예고했다.

지리산 불일폭포 전경 [사진=문화재청]
지리산 불일폭포 전경 [사진=문화재청]

지리산 쌍계사와 불일폭포 일원은 지리산을 대표하는 명소다. 이곳을 다녀간 수많은 사람들이 시문과 여행기를 남겨 예찬했을 정도로 경관이 빼어나다.

지리산 10경 중 하나인 불일폭포는 높이가 약 60m에 이른다. 높낮이가 큰 물의 흐름과 우렁찬 물소리, 주변의 기암괴석 등이 어우러져 웅장하면서도 수려하다.

폭포 아래 소(沼)에 살던 용이 승천하면서 청학봉과 백학봉을 만들고 그 사이로 물이 흘러 폭포가 됐다는 설이 있다.

또한, 고려시대 승려인 보조국사 지눌(1158∼1210)과 연이 닿아있다. 고려 제21대 왕 희종이 지눌에게 ‘불일보조’(佛日普照)라는 시호를 내렸고, 지눌이 이 폭포에 머무르며 수도했기에 ‘불일’이란 명칭이 붙었다.

불일사상의 요람인 쌍계사는 통일 신라 시대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신라 성덕왕 재위기였던 724년 ‘옥천사’로 창건했으나 이후 정강왕 때 ‘쌍계사’로 이름을 바꿨다. 임진왜란 때 소실된 것을 1632년 중건(重建)했다.

쌍계사 일대에는 신라 말 대학자인 최치원의 이야기도 전해진다. 최치원은 쌍계사 가람(伽藍·사찰)이 사찰 입구에 있는 일주문부터 석가모니불을 모신 법당인 대웅전까지 확장하는 모습이 호리병과 닮았다며 ‘호리병 속의 별천지’(壺中別有天)로 묘사했다고 한다.

경상남도 하동군 지리산 쌍계사 [사진=문화재청]
경상남도 하동군 지리산 쌍계사 [사진=문화재청]

또, 고려시대 이인로가 펴낸 ‘파한집’(破閑集)에 쌍계석문(雙磎石門)과 청학동이 소개돼 있는데 ‘최치원의 신선 사상이 깃든 이상향’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쌍계사 일원에는 국보 ‘진감선사탑비’와 보물 ‘하동 쌍계사 대웅전’ 등 20점이 넘는 문화재가 존재하며, 불일폭포로 가는 지리산 수림에는 스님들이 왕래하던 옛길 등이 잘 남아있다.

지눌이 머물렀다는 불일암, 최치원이 쓴 것으로 전해지는 완폭대 각석(翫瀑臺 刻石) 등 옛 명승 자원도 고스란히 보존돼 있다.

/김진희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