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 농식품 원산지 표시 위반 356개소 430건 적발
상태바
추석 명절 농식품 원산지 표시 위반 356개소 430건 적발
거짓표시 189개소(형사입건) 미표시 167개소(과태료 5100만 원 부과
  • 이다솜 기자
  • 승인 2022.09.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김천=이다솜 기자] 추석 명절을 맞아 유통량이 증가하는 선물 제수용품 중심으로 8월 16일부터 9월 9일까지 25일간 원산지 표시 일제 점검을 실시해 위반업체 356개소(430건)가 당국에 적발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이번 일제 점검기간 동안 특별사법경찰관과 사이버단속 전담반 등 700명을 투입했다.

농관원은 특히 선물 제수용품 등 제조 가공업체, 통신판매업체, 농축산물 도소매업체 등 1만5517개소에 대해 외국산을 국내산으로 둔갑 판매하거나 국내 유명지역 특산물로 속여 판매하는 행위 등을 중점 점검했다.

이번 일제 점검 결과 주요 위반품목은 돼지고기(137건), 배추김치(60), 쇠고기(34), 쌀(22), 두부(21), 닭고기(20), 콩(11) 순으로 나타났으며, 주요 위반업종은 일반음식점(198개소), 가공업체(59), 식육판매업체(47), 통신판매업체(20) 순이다.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대책 14개 품목에 대해서는 수급 상황 및 가격 동향 등을 사전 점검한 후 위반 의심업체 위주로 점검한 결과 전체 위반건수(430건)의 59.8%(257건)를 차지했다.

돼지고기의 경우 지난해 개발한 원산지 검정 키트를 적극 활용해 위반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또한 제수용품 수요 증가에 대비해 온라인몰이나 배달앱에서의 가격 동향 및 원산지 표시 등에 대해 사전 점검을 실시했다.

추석 명절 대표 음식인 송편에 대해서는 위반이 의심되는 제조·판매업체 위주로 집중 점검한 결과 쌀, 검은깨, 콩 등의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9개 업체를 적발했다.

서울특별시 소재 모 식육판매점의 경우 스페인산 돼지고기 등심을 명절 잡채용, 탕수육용 고기로 절단한 후 소비자, 일반음식점 등에 돼지고기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거짓표시해 판매하던 중 원산지 검정 키트를 활용한 단속에 적발(위반물량 13톤, 위반금액 8700만 원)됐다.

인천광역시 소재 모 즉석판매제조업체는 송편 등을 제조해 통신판매하면서 배달앱에 중국산 쌀의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거짓표시해 판매(위반물량 70kg, 100만 원)한 혐의다.

김포시 소재 모 떡카페도 송편 등을 제조해 통신판매하면서 배달앱에 중국산 검정깨의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거짓표시해 판매(위반물량 100kg, 위반금액 160만 원)하다 적발됐다.

이번에 적발된 356개 업체에 대해서는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형사입건 및 과태료 처분 등이 내려졌다.

거짓표시 189개 업체는 형사입건했으며, 향후 검찰 기소 등 절차를 거쳐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업체는 농관원 및 한국소비자원 등의 누리집에 업체명과 위반 사실을 1년간 공표한다.

또한 농관원은 ‘미표시’로 적발된 167개소에 대해서는 과태료 5100만 원을 부과했다.

농관원 안용덕 원장은 "소비자들이 우리 농식품을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농식품 원산지 점검과 홍보를 지속해서 강화할 계획"이라며 "다가오는 김장철에도 소비자들이 배추와 고춧가루 등 우리 농산물을 믿고 구입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소비자들도 농축산물 구입 시 원산지를 확인하고, 원산지 표시가 없거나, 원산지 표시가 의심될 경우 전화 또는 농관원 누리집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다솜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