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탈춤' 22번째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상태바
'한국 탈춤' 22번째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 사회 비판과 보편적 평등의 가치 높이 평가
  • 김진희 기자
  • 승인 2022.12.01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김진희 기자] 우리나라의 탈춤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이로써 한국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은 22건이 됐다.

지난 6월 서울 종로구 국립민속발물관에서 탈춤의 한 종류인 송파산대놀이가 열리고 있는 모습.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지난 6월 서울 종로구 국립민속발물관에서 탈춤의 한 종류인 송파산대놀이가 열리고 있는 모습.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모로코 라바트에서 열린 제17차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는 ‘한국의 탈춤’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는 ‘한국의 탈춤’이 강조하는 보편적 평등의 가치와 사회 신분제에 대한 비판이 오늘날에도 여전히 의미가 있는 주제이며, 각 지역의 문화적 정체성에 상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 등을 높이 평가했다. 

특히 안건으로 올라간 46건의 등재신청서 중에서 ‘한국의 탈춤’ 등재신청서를 무형유산의 사회적 기능과 문화적 의미를 명확하게 기술한 모범사례로 평가했다.

이번 ‘한국의 탈춤’의 유네스코 등재는 문화재청과 외교부, 경북 안동시, 탈춤과 관련한 13곳의 국가무형문화재와 5곳의 시도무형문화재 보존단체 및 세계탈문화예술연맹이 준비과정에서부터 협력해 이뤄낸 성과로, 민관이 손잡고 국제사회에 우리의 전통문화를 알리는 쾌거를 거둔 좋은 사례이다.

이번 등재로 우리나라는 모두 22건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고유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는 한편,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에 따라 문화다양성과 인류 창의성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진희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