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입문 신속 개방장비'…올해의 발명 아이디어 선정
상태바
'출입문 신속 개방장비'…올해의 발명 아이디어 선정
2023 국민안전 발명챌린지’ 전시회 개최
  • 이재현 기자
  • 승인 2023.11.2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이재현 기자] '출입문 신속 개방장비'가 올해의 발명 아이디어로 선정됐다.

소방청은 관세청 경찰청 특허청 해양경찰청, 국회의원실 등과 함께 ‘2023 국민안전 발명챌린지’ 시상식 및 수상작 전시회를 24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했다. 

2023 국민안전 발명챌린지 시상식 모습 [사진=소방청]
2023 국민안전 발명챌린지 시상식 모습 [사진=소방청]

올해 6회째를 맞이한 ‘국민안전 발명챌린지’는 재난 재해, 사건 사고 현장은 물론 일상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아이디어 개발 및 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공모전이다. 

국민과 공무원의 아이디어가 959건 접수됐고, 이들 아이디어의 혁신성과 현장 활용 가능성, 사업화 가능성 등을 심사해 공무원 부문 32건(청별 8건)과 국민 부문 8건(청별 2건) 등 모두 40건의 아이디어를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공무원 부문에서는 이덕규 남해청 부산해경서 경사가 대상인 국회의장상을 수상했다.

이 경사는 문을 개방하는 데 소요 시간이 오래 걸리던 기존의 장비를 개선해 문의 크기와 무게, 여는 방식, 통로 공간 등에 제약 없이 신속히 출입문을 개방할 수 있는 ‘출입문 신속 개방장비’를 발명했다.

금상인 행정안전부 장관상에는 화재 현장에서 사용한 수관을 자동으로 신속하게 세척하고 건조하며, 두겹말이 수관정리로 골든타임 확보를 가능케 한 ‘초고속 수관 세척 및 건조, 자동 처리장치’를 발명한 김진용 서울 용산소방서 소방위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국민 부문에서는 각 청의 애로사항을 해결할 다양한 국민 아이디어가 선발됐다.

최우수상인 특허청장상에는 ‘마약류 검색’ 아이디어를 제안한 김승현 씨, ‘범죄 행위 사전 탐지를 위한 인공지능 CCTV 개발’ 아이디어를 제안한 이정호 씨, ‘목부분 화상 방지 개선 방화복’ 아이디어를 제안한 단체설곽팀(곽승재, 변창섭, 김정섭, 홍수빈), ‘허리벨트 구명부환’ 아이디어를 제안한 고성현 씨가 각각 수상했다.

국민의 안전을 담당하는 관세 경찰 소방 해양경찰청 소속 공무원들의 실제 현장 경험과 관심이 담긴 아이디어는 수상자들과 지식재산 전문가들이 올 한 해 동안 함께 고민하며 컨설팅을 통해 제품화했고, 나아가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개선해 특허 출원까지 마쳤다.

소방청은 소방공무원과 국민들의 우수 아이디어가 실제 대한민국의 안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이일 소방청 차장은 "현장 대원들의 아이디어 하나하나가 실용적인 결실이 되어 재난 현장에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라고 강조하고 "제안된 아이디어와 기술이 현장에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이재현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