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장난감도서관, 2월부터 집 근처에서 대여 가능
상태바
서울장난감도서관, 2월부터 집 근처에서 대여 가능
자녀가 72개월 이하 서울시민, 서울 근무 직장인 '연회비 1만원'
  • 강문정 기자
  • 승인 2024.01.29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강문정 기자] 새로 나온 최신 장난감부터 아기침대, 분유 제조기, 카시트 같은 육아용품까지, '서울장난감도서관'이 보유한 모든 용품을 직접 방문할 필요 없이 집이나 회사에서 가까운 자치구 장난감도서관에서 빌리고 반납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2월 1일부터 '서울장난감도서관'의 모든 장난감과 육아용품을 25개 자치구 장난감도서관에서 대여, 반납할 수 있는 '시 구 통합연계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울장난감도서관 [사진=서울시]

2001년 전국 최초로 문을 연 '서울장난감도서관'은 아이들의 보편적인 놀 권리를 보장하고 양육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공간으로 20년 넘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장난감은 물론 바운서 같이 사용 기간은 짧고 가격은 부담되는 육아용품 등 총 1533종, 5236개에 달하는 용품을 보유하고 있다.

자녀가 만 72개월 이하 영유아인 서울시민, 서울 근무 직장인 누구나 연회비 1만 원만 내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그동안 '서울장난감도서관'을 이용하려면 직접 방문해서 대여해야 해서 먼 거리에 거주하는 경우 이동에 불편함이 있었다. 택배대여도 할 수 있지만 왕복 시 최대 1만4000원의 배송비가 부담되고 부피가 크거나 파손 위험이 있는 물품은 대여가 불가능해 이용에 한계가 있었다.

서울시는 저출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한 만큼, 육아 물가 상승으로 인한 양육자의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릴 수 있도록 ‘서울장난감도서관’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대폭 개선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서울장난감도서관의 용품을 자치구 장난감도서관을 통해서 대여하려면 서울장난감도서관 누리집에서 대여 가능 품목을 확인 후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는 신청된 용품을 자치구 장난감도서관으로 지정된 요일에 일괄 배송하며, 신청자는 배송일 포함 3일 이내에 용품을 수령하면 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새로 나온 장난감을 다 사주고 싶지만 치솟은 육아 물가로 선뜻 지갑을 열기 힘든 양육자들의 마음을 알기에 '서울장난감도서관'을 더 편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대여, 반납 방식을 대대적으로 개선했다"라며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변화하는 이용자 수요에 적극 대응해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강문정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