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류가공품을 건강기능 식품처럼 광고···138건 적발
상태바
당류가공품을 건강기능 식품처럼 광고···138건 적발
  • 이다솜 기자
  • 승인 2024.02.0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청주=이다솜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5일 당류가공품 판매 게시물 280건에 대해 건강기능식품으로 혼동시키는 등 부당광고 여부를 집중 점검한 결과, 불법 행위 138건을 적발해 해당 플랫폼사에 게시물 접속 차단과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사진=식약처]
[사진=식약처]

최근 정제 또는 캡슐 형태의 당류가공품을 피로회복 등에 기능성이 있는 건강기능식품처럼 광고하는 등 부당광고 사례가 잇따라 적발됨에 따라, 식약처는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올해 1월 점검을 실시했다.

주요 적발 유형은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혼동 광고 55건, 과장 광고 40건, 질병에 대한 효능이 있는 것으로 혼동 광고 21건, 소비자 기만 광고 13건, 일반식품을 의약품으로 혼동 광고 9건이다.

이번 점검 결과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하게 만드는 부당광고가 다수 적발된 만큼, 식약처는 소비자에게 온라인상에서 식약처로부터 기능성을 인정받은 '건강기능식품' 제품을 구매하고자 하는 경우 제품에 표시된 '건강기능식품 인증마크'를 확인하고 구매할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해 허위, 과대광고 등 불법행위에 대해 집중점검을 실시해, 온라인 상 식품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유통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이다솜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