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오존 농도 가장 높은 5~8월 집중관리
상태바
환경부, 오존 농도 가장 높은 5~8월 집중관리
  • 송승호 기자
  • 승인 2024.05.0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송승호 기자] 환경부는 오존 물질을 줄이고 대응요령 홍보를 강화하는 등 '여름철 오존 집중관리 방안'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연중 5~8월은 오존 농도가 가장 높고, 고농도 오존 또한 자주 발생하는 시기이다. 또한 기상청 기상전망에 따르면 올해 5~7월 기간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고농도 오존이 자주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이에 환경부는 관계부처와 지자체, 민간이 협력해 여름철 고농도 오존 발생을 집중관리한다.

오존 예보 등급과 행동요령 [사진=환경부]
오존 예보 등급과 행동요령 [사진=환경부]

먼저 오존 원인물질을 배출하는 핵심 배출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

오존주의보가 자주 발령되는 지역의 질소산화물 다량 배출사업장에 대해 방지시설 적정 운영과 굴뚝자동측정기기 관리 실태 등을, 휘발성유기화합물 다량 배출사업장에 대해서는 비산배출시설 관리기준을 준수하고 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한다.

현장점검 결과, 관리가 미흡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밀폐‧포집 시설 설치 및 최적 운영방안을 제시하고, 유증기 회수설비 운영 개선방안 등에 대한 기술지원을 병행한다.

또한, 질소산화물과 휘발성유기화합물의 감축을 위해 소규모 배출사업장에 대한 오염방지시설 설치를 지원하고,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무공해 건설기계 보급, 저녹스 보일러 설치 등의 지원사업도 차질없이 추진한다.

아울러 대기관리권역별로 산업단지 등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사업장이 밀집된 지역을 중심으로 무인기, 이동식 첨단감시장비 등을 활용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상황을 여름철 기간동안 지속적으로 감시한다.

다음으로 고농도 오존으로부터 국민 건강보호 조치를 강화한다. 고농도 오존 상황에 적기 대응하기 위해 올해부터 오존등급 예보를 하루 전에서 이틀 전까지로 확대해 발표한다.

오존 대기오염경보가 발령되는 경우에는 에어코리아, 도로전광판 등을 활용해 고농도 오존 정보와 행동요령을 신속히 전파할 계획이다.

또한, 학교‧유치원‧어르신 등 오존 민감 취약계층 보호시설에서는 고농도 오존 발생 시의 행동요령을 오존 홍보자료를 활용해 사전 안내하고, 지하철‧KTX 역사와 수도권 광역버스 등에서도 오존 저감 및 고농도 오존 대응수칙 등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정선화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고농도 오존 관리방안을 적극 추진해 오존으로부터 최선을 다해 국민건강을 보호하겠다"라고 밝혔다.

/송승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