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은닉 정황 악의적 체불 60대 사업주 구속
상태바
재산은닉 정황 악의적 체불 60대 사업주 구속
지난해 3월부터 21명 몫 임금체불하고 퇴직금도 안 줘
거래처 납품대금으로 월급 지급 않고 가족에게 송금
  • 김민호 기자
  • 승인 2024.05.14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부산=김민호 기자] 고용노동부 부산북부지청(지청장 민광제)은 14일 근로자 21명의 임금과 퇴직금 등 총 3억1000만 원을 체불한 부산 사상지역 제조업체 대표 A모(64)씨를 근로기준법 및 근로자 퇴직급여 보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A씨는 지난해 3월부터 경영악화를 이유로 임금을 체불하다가 가동 중단(지난해 12월) 퇴직한 근로자의 퇴직금까지 체불하고, 이중 대지급금을 통해 3400만원을 청산하고 사업주가 직접 청산한 금품은 2600만 원에 불과하다.

[사진=고용노동부]
[사진=고용노동부]

A씨는 주거래처로부터 납품 대금을 모두 받아(2023년10월말 기준) 체불 청산이 가능했음에도 불구하고, 받은 거래대금을 차입금 상환 형식으로 가족(배우자, 딸) 등에게 송금하는 등 재산을 은닉한 정황도 확인됐다.

또한, 구속된 A씨는 체불임금에 대한 청산 노력 없이 간이대지급금 제도를 악용하며 상습적으로 임금을 체불한 후 간이대지급금으로 체불임금을 해결하는 행태를 반복하고, 간이대지급금에 대한 변제노력도 회피했다.

간이대지급금 지급액 3383만 원 중 504만 원만 변제(상환율: 14.9%)이다

부산북부지청은 피의자 A씨가 고의적으로 체불임금을 청산하지 않고 있다고 보고, 법인 통장과 신용카드 사용 내역 등을 면밀하게 분석해 임금으로 지급되어야 할 법인자금이 피의자 A씨 가족 등에게 송금되는 등 악의적 체불 경위를 밝혀내 지난 7일 검찰에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

민광제 부산북부지청장은 "임금체불은 근로자의 일상생활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중대한 민생범죄인 만큼 고의적이고 악의적인 체불사업주는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민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