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공식품 외식 물가 상승폭 점차 하락 추세
상태바
가공식품 외식 물가 상승폭 점차 하락 추세
외식물가 상승 요인으로 공공요금 인상 인건비 상승 꼽아
수입 가공식품 원재료 할당관세 신규 도입 연장 등 검토
  • 이재현 기자
  • 승인 2024.05.1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이재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가공식품·외식 물가 동향에 대해 물가 상승폭이 지속 하락하고 있으며, 업계와의 소통을 확대해 가공식품 외식 물가가 안정될 수 있도록 현장 애로 과제를 적극 발굴·해소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통계청 소비자물가조사에 따르면, 가공식품 및 외식 물가 상승폭은 2022년 하반기 이후 지속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최근 높은 국제유가·환율 및 코코아두·과일농축액·올리브유 등 수입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인해 일부 제품 가격 상승이 발생하고 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가공식품과 외식 물가는 식재료비를 포함해 인건비, 공공요금, 물류·유통 등 다양한 비용이 복합 반영되는 구조다.

특히, 외식 물가는 상품(음식)과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하는 특성상, 식재료비 외 인건비·공공요금 등에도 많은 영향을 받아 다른 분야에 비해 물가 둔화 속도가 느린 특성이 있다.

지난 2021년 하반기 이후 심화된 인력난으로 인한 인건비 상승, 전기 가스 수도 등 공공요금 인상, 배달앱 수수료 부담 등으로 인해 외식업계의 경영 부담이 누적되며 외식 물가는 아직까지 높은 수준이나, 완만한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는 그간 기업 원가 부담 및 소비자 장바구니 부담 완화를 위해 금융·세제 지원 확대 및 제도 개선 등을 추진하고 업계와의 소통을 확대해 가격 인상 시기 이연, 인상률·인상품목 최소화, 인하 제품 발굴 및 할인행사 등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세계식량가격지수도 고점 대비 점차 안정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기업의 원가 부담도 완화되는 추세라는 설명이다.

이에 농식품부는 우선, 수입 가공식품 원재료에 대한 할당관세 신규 도입 연장 등을 검토하고, 중소 식품 외식기업의 식재료 구매 부담 완화를 위한 원료매입자금도 지속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외식업의 경우 올해부터 신규로 적용하고 있는 고용허가제(E-9) 외국인 근로자를 신속하게 현장에 배치할 계획이다.

양주필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식품 외식 물가는 소비자 체감도가 높은 분야인만큼, 정부는 가공식품 및 외식 물가가 낮은 수준으로 안정될 수 있도록 업계와 지속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며 "업계에서도 소비자 부담 완화를 위해 정부의 물가안정 기조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재현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