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산업 이끌 석박사 인재 2000명 양성…올해 2468억 투입
상태바
첨단산업 이끌 석박사 인재 2000명 양성…올해 2468억 투입
산업혁신인재성장지원사업 40개 대학 14개 기관 선정
특성화대학원 반도체 배터리 각 3개교, 디스플레이·바이오 각 1개교 선정
교육훈련사업 13개 과제 수행 컨소시엄 선정…해외연계사업 11개 대학도
  • 이재현 기자
  • 승인 2024.05.20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이재현 기자] 정부가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인공지능(AI) 등 첨단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석박사 인재 2000명 양성에 2468억 원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산업혁신인재성장지원사업에 참여할 대학 40개교와 기관 14곳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산자부]

산업혁신인재성장지원사업은 첨단산업 특성화대학원, 산업계 수요기반 석박사 전공과정, 글로벌 연구자 양성을 위한 해외 협업 연구지원 등으로 추진된다.  

이번 신규 과제에는 2468억 원을 투입하며, 국내 첨단산업과 주력산업을 이끌 석박사 인재 200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먼저,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학과를 신설해 석박사 인재를 양성하는 첨단산업 특성화대학원은 전년도 반도체 3개교 선정에 이어, 반도체 배터리 각 3개교, 디스플레이 바이오 각 1개교를 신규 선정했다.

그 결과, 경북대, 포항공대, 성균관대, 연세대, 한양대 등을 첨단산업 특성화대학원으로 뽑았으며, 대학당 연간 30억 원 지원받아 향후 5년 동안 920여 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또한, 로봇 미래차 인공지능(AI) 섬유 등 첨단 및 주력산업 분야의 석 박사 전공과정을 지원하는 교육훈련사업은 산업계 수요를 기반으로 기획한 13개 과제의 수행을 위해 대학과 산업계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각 컨소시엄은 연간 평균 15억 원을 지원받아 기업과 연계된 산학프로젝트, 산업현장에서 요구하는 교육프로그램 등을 진행하며, 5년 동안 750명 내외 인재를 배출할 예정이다.

더불어, 석 박사 인재를 글로벌 연구자로 양성하기 위해 국제 연구 수행 경험을 지원하는 해외연계사업에는 서울대, 고려대, 인하대 등 11개 대학을 선정했다.

선정된 대학은 평균 23억 원 내외를 지원받아 향후 3년 동안 330명의 인재와 MIT·스탠퍼드대 등 해외 우수연구기관과의 공동 연구·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산업계 수요에 맞는 석·박사 인재를 양성하고, 국내 고급인재가 글로벌 역량도 키울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하는 등 정책적 역량을 결집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재현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