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경로당 어르신 점심 제공 주 3일→5일로 확대
상태바
서울시, 경로당 어르신 점심 제공 주 3일→5일로 확대
  • 송승호 기자
  • 승인 2024.05.27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송승호 기자] 서울시가 오는 7월부터 관내 경로당 이용 어르신들에게 단계적으로 주 5일 점심 식사를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서울시는 경로당 중식 제공 확대를 위해 총 47억원의 추경예산을 편성하고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

현재 서울시 관내 운영 중인 경로당은 총 3489곳으로 이중 어르신들에게 중식을 제공하고 있는 곳은 총 3090개소 이다.

주 5회 미만 제공은 2274개소이며 나머지 399개소는 시설미비 등으로 식사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

시는 7월부터 기존 경로당 별 연간 8포 지원되는 양곡비를 12포로 늘린다. 또한 부족한 2일 치 부식비와 경로당 중식도우미 지원인력을 추가 투입할 예정이다.

시는 이 같은 단계적 지원을 통해 연말까지 2792개소의 경로당에서 주 5일 중식 제공을 가능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중식 확대 운영 수요조사 결과, 현재 주 5일 중식을 제공 중인 816개소를 포함해 총 2792개소 경로당이 중식 제공 확대를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인력부족이나 경로당 자체 사정으로 인해 중식 주5일 확대 제공을 희망하지 않는 697개소에 대해서도 현장 상황 파악 및 별도의 지원 방안 마련 등을 통해 단계적으로 식사 제공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시는 주 5일 중식 제공을 통해 어르신들이 충분한 영양을 섭취해 건강한 노후생활을 영위하고 사회적 활동 강화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중식 제공이 확대되면 어르신들이 경로당을 찾는 빈도가 증가하고, 소통을 통한 사회적 교류와 활동 촉진으로 우울증 예방과 심리적 안정감 등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경제적으로 취약한 어르신들의 부담 또한 완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정상훈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노인소득빈곤율이 높은 상황에서 경로당 주 5일 중식 제공이 어르신들의 경제적 부담완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주변 어르신들과 경로당에서 소통과 연대하며 고립, 고독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꼼꼼하게 살피고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송승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