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서점을 지역 문화공간으로…서울형 책방 50곳 선정
상태바
동네서점을 지역 문화공간으로…서울형 책방 50곳 선정
  • 강문정 기자
  • 승인 2024.05.31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강문정 기자] 서울시는 동네 책방을 지역주민들의 문화공간으로 활용하는 '서울형 책방' 50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50곳은 오는 6월부터 9월까지 각 지역서점의 취향과 가치를 보여주는 공간에서 직접 기획한 문화행사, 독서 모임 등을 운영하게 된다.

[사진=서울시]

서울도서관은 올해 '서울형 책방'으로 선정된 지역 서점 50곳에 서점별 문화 프로그램 운영비 20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선정 서점 중 10곳을 '움직이는 책방'으로 선정해 200만 원을 추가 지원, 서울야외도서관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형 책방'으로 선정된 서점에 포스터, 표식 및 굿즈를 제공하고 온오프라인 홍보를 지원해 더 많은 시민들의 발길을 모은다. 또한 '서울형 책방' 운영 종료 후 10월에는 우수 운영 서점의 성과사례를 공유하기 위한 사례집을 제작해 우수 프로그램 운영 사례를 확산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서관 누리집 또는 서울형 책방 SNS 채널인 블로그 및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각 서점의 프로그램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해당 서점에 직접 신청하면 된다. '움직이는 책방' 행사의 경우 서울도서관 누리집에서 사전 신청을 받아 참여하면 된다.

오지은 서울도서관장은 "서울형 책방 사업은 지역서점을 지역 문화 커뮤니티의 거점으로 발전시켜 지속 가능한 독서 문화공간으로 자리잡게 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관내 지역 주민들이 풍요로운 독서 문화 활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문정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