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의사 국가 실기시험 9월 2일부터…예년과 동일"
상태바
정부 "의사 국가 실기시험 9월 2일부터…예년과 동일"
  • 이다솜 기자
  • 승인 2024.06.0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이다솜 기자] 조규홍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은 3일 "정부는 올해 의사 국가시험 실기시험 계획을 오늘 공고하고, 오는 9월 2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대본 회의에서 조 장관은 "현재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응시자들이 있으므로, 이들에 대한 신뢰보호를 위해 예년과 동일한 시기에 시험을 시행하고자 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규홍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 [사진=보건복지부]

그러면서 "현재 많은 의대생들이 수업을 거부하고 있어 정상적인 시기에 의사면허를 취득하지 못할 우려가 있다"라며 "의대생 여러분은 의사로서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조속히 수업에 복귀해달라"라고 요청했다.

한편 조 장관은 "오랜 기간 문제가 노정되어 붕괴 위기에 있는 필수의료와 지역의료에 대해 그동안 제대로 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정부에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집단휴진 투표를 실시하고 대학 총장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는 것은 끝없는 갈등과 대립만을 촉발할 뿐"이라며 "더 이상 국민들의 마음을 힘들고 고통스럽게해서는 안된다"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정부는 의료현장을 예의주시하면서 비상진료체계를 굳건히 유지하기 위해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지난주 국무회의에서 당직비, 인력채용비, 진료지원 간호사 지원 등을 위한 예비비 775억원을 추가 투입하기로 했고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는 월 1883억원의 건강보험 지원방안 연장을 의결했다.

또한 중증, 희귀, 난치질환자와 가족들을 위해 환자단체연합회 간담회와 단체별 1:1 담당관을 통해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있다.

조 장관은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국민 여러분들의 지속적인 협조가 절실하다"라고 호소했다.

특히 "응급실의 경증환자 수는 집단행동 이전인 2월 첫째 주 8200여 명에서 4월 첫째 주 6400여 명으로 감소했으나 지난 5월 넷째 주에 7000여 명으로 늘어 다소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증, 응급 환자 진료를 중심으로 비상진료가 차질 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경증 환자들은 응급실 이용을 자제해 달라"라고 간곡히 당부했다.

조 장관은 "이 시간에도 환자들과 동료들은 여러분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라면서 "의료 현장을 떠나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수련 이수를 비롯해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클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정부는 복귀한 전공의에 대해서는 불이익을 최소화하고, 전공의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제대로 된 수련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집단행동을 멈추고 환자 곁으로 돌아와 교수들과 함께 의료개혁 논의에 참여해 주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제라도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필수의료와 지역의료를 살리기 위해 의료계는 정부와 머리를 맞대고 힘을 합해야 한다"라며 "정부는 필수의료 의료진이 자부심을 느끼며 환자를 진료할 수 있는 의료환경을 의사들과 함께 만들어 가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이다솜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