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농약 음독 3700여 명···폐농약 수거 제도개선 권고
상태바
5년간 농약 음독 3700여 명···폐농약 수거 제도개선 권고
권익위 "환경부와 광역 지자체는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 송승호 기자
  • 승인 2024.06.03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송승호 기자] 유효기간이 경과하거나 사용하고 남은 농약을 처리할 수 없었던 농가의 고충이 해소될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는 3일 국민생활 안전을 위해 '폐농약 수거‧처리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환경부, 농촌진흥청, 전국 기초‧광역 지방자치단체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사진=권익위]

농약 빈용기는 영농폐기물 수거보상제에 따라 한국환경공단이 수거 후 처리하지만 폐농약은 수거하지 않아 따로 배출해야 한다.

폐농약의 수거와 처리는'폐기물관리법'에 따라 관할 지자체에서 담당한다. 그러나 지자체와 관련 부처의 무관심으로 수거‧처리 체계가 작동하지 않아, 폐농약이 농가에 방치되거나 무단으로 투기되는 등 농촌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되어 왔다.

권익위 실태조사 결과, 2023년 기준 전국 228개 지자체 중 폐농약을 수거 및 처리하고 있는 지자체는 86개에 불과하고, 실시하고 있다고 해도 홍보 부족으로 22개 지자체는 수거 실적이 없는 등 수거량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통계청 사망 원인 통계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농약 음독 자살자 수가 3700여 명에 달하는 등 폐농약이 농가에 방치되지 않고 수거될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기초 지자체에 폐농약을 수거 및 처리하도록 하고 근거 조례 등을 정비하며, 주민 참여 확대를 위해 홍보를 강화할 것을 권고했다.

또 기초 지자체가 폐농약을 원활하게 수거‧처리할 수 있도록 환경부 및 광역 지자체가 현장 특성에 맞게 '폐농약 수거‧처리 활성화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시행할 것을 권고했다.

이와 함께, 국민권익위는 농약판매 관리인 교육 과정, 누리집 및 농약 포장지 기재 사항 등에 폐농약 배출 요령을 포함하도록 농촌진흥청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국민권익위 김태규 부위원장은 "환경 오염 방지뿐만 아니라 자살 예방을 위해서도 적극적으로 폐농약을 수거하고 처리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송승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