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북부 출퇴근 30분 시대 연다···광역버스 BRT등 확충
상태바
수도권 북부 출퇴근 30분 시대 연다···광역버스 BRT등 확충
  • 박영호 기자
  • 승인 2024.06.0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박영호 기자] 광역버스, BRT 확충, 철도역 환승체계 강화 등으로 수도권 북부지역 출퇴근이 편리해진다

양주 덕정역~서울역과 의정부 민락고산지구~잠실역 노선에 출근시간 전세버스를 추가 투입하고, 광역DRT는 고양 덕은향동지구, 양주 회천지구에 새로 도입한다.

수도권 북부지역 교통 개선 인포그래픽 [사진=국토부]
수도권 북부지역 교통 개선 인포그래픽 [사진=국토부]

교외선은 12월부터 일 20회 운행을 재개해 고양↔양주↔의정부 등 수도권 북부지역을 동서로 연결하고, 운정BRT와 화랑로BRT를 신설한다.

오는 12월 파주 운정~서울역 개통에 맞춰 운정역 환승센터를 신설하고, 고양시 원흥역, 지축역, 한국항공대역에는 환승주차장을 조성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4일 수도권 북부지역 교통편의 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대통령 주재로 지난 1월 25일 개최 여섯 번째 민생토론회에서 발표한 교통 분야 3대 혁신 전략의 후속 조치로, 지난달 3일 발표한 수도권 남부지역에 이어 고양, 파주, 의정부, 양주 등 수도권 북부지역의 출퇴근 30분 시대 실현을 위해 마련했다.

대광위는 수도권 북부지역 인프라 및 통행분포를 분석하고, 광역교통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지자체 등과 협의를 거쳐 이번 방안을 수립했다.

대광위는 수도권 북부지역과 서울을 연계하는 광역버스, BRT 등을 확대하고, 지하철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환승체계를 강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

먼저, 광역철도가 연결되지 못하고 버스공급이 부족한 신도시 지역에 광역버스 노선을 신설하고 운행을 확대한다.

광역버스는 의정부 민락지구 교통편의 향상을 위해 1205번 노선을 지난 3월부터 운행하고 있다.

수요가 많아 탑승 대기가 긴 1101번과 G6100번 노선에 출근시간 전세버스를 추가 투입해 대기시간을 줄일 계획이다.

광역DRT는 광역버스가 부족한 고양 덕은·향동지구, 양주 회천지구 등 북부권 신도시 지역에 새로 도입한다.

이어, 기존 철도와 도로 운영을 개선한다.

철도는 지난 2004년 4월 운행이 중지된 교외선의 시설을 개량해 오는 12월부터 일 20회 운행을 재개할 계획으로, 고양↔양주↔의정부 등 수도권 북부지역을 동서로 연결한다.

경의중앙선 문산~용산 구간에 4칸 열차로 일 4회 운행하고 있던 출퇴근 전용열차를 내년 상반기부터 8칸으로 증량해 북부권 신도시 지역의 출퇴근 혼잡을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BRT는 운정BRT와 화랑로BRT를 신설해 기존 BRT 도로와의 연계성을 높이고 버스의 신속성과 정시성을 높인다.

또한, 속도가 빠른 광역철도 역을 중심으로 환승주차장, 환승센터 등의 환승시설을 확충해 승용차, 버스 등과 환승 편의를 높인다.

고양시 내 원흥역, 지축역, 한국항공대역에는 환승주차장을 조성해 대중교통 이용 편의성을 높이고, 승용차 이용자의 대중교통 전환을 유도한다.

해당 사업은 환승주차장 규모 등을 두고 지자체와 개발사업자 등 간 장기간 갈등이 있었으나, 대광위가 집중투자사업 TF를 구성해 갈등을 조정해 올해부터 본격 추진이 가능해졌다.

고양 삼송원흥지구 등에서 일 평균 2만 842명이 이용하는 3호선 원흥역에 신규 주차장 81면을 올해 연말까지 설치 완료할 예정이다.

일평균 1만 2234명이 이용하는 3호선 지축역에는 130면 규모의 환승주차장 설치를 위해 실시설계를 진행 중이며, 오는 9월 착공해 내년 하반기에 준공할 예정이다.

고양 창릉신도시 남단에 위치한 경의중앙선 한국항공대역에는 100면 규모의 환승주차장을 신규 설치한다.

GTX-A 상부 구간의 오는 12월 개통에 맞춰 운정역 환승센터를 신설한다.

운정신도시와 파주 외곽지역 등에서 운정역으로 운행하는 시내, 마을버스 노선도 확충해 광역철도와의 접근성을 높인다.

GTX-A 킨텍스역과 대곡역에도 시내,마을버스 노선 신설 등 연계교통체계를 마련하고, 인근 개발사업과 연계해 환승센터 계획 수립도 검토한다.

GTX-C 노선이 운행될 예정인 덕정역과 의정부역에도 지역 거주민 환승 편의 증진을 위한 환승센터 계획을 수립하고 설계, 공사 등 후속 절차를 신속 추진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장기적으로 추진 중인 광역철도 및 도로 신설 사업도 신속하게 완료한다.

철도는 올해 연말에는 '옥정~포천' 광역철도 사업을 착공하고, 일산까지 운행하던 서해선을 파주까지 연장 운행하기 위한 관계기관 간 업무 위·수탁 협약도 체결할 예정이다.

도로는 수도권 제2순환망의 일부 구간인 '파주~양주 구간' 4차로 고속도로를 올해 연말 개통한다.

교통정체가 심한 국도 3호선의 '덕정사거리~회천지구~양주시청' 구간 확장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강희업 대광위 위원장은 "올 연말 GTX-A 상부 구간 개통에 맞춰, 운정역 환승센터를 차질 없이 완공하고, 광역버스가 부족한 신도시 지역 위주로 광역버스 신설 및 광역DRT 도입을 확대하겠다"라고 밝혔다.

또 "5월 발표한 수도권 남부권 교통편의 방안과 이번 북부권 대책에 이어 동부권 및 서부권 교통대책 등도 조속히 마련해 편안한 수도권 출퇴근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박영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