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일자리 추천…고용24 맞춤형 서비스 강화
상태바
AI가 일자리 추천…고용24 맞춤형 서비스 강화
  • 강문정 기자
  • 승인 2024.06.0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강문정 기자] 고용노동부는 6월부터 '고용24'에서 자신의 경험과 경력, 연령에 적합한 맞춤형 일자리를 추천받을 수 있다고 4일 밝혔다.

아울러 진로탐색, 경력설계에 중요한 임금, 자격, 재취업 경로 등의 풍부한 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데, 특히 'AI 일자리 추천'에 활용하는 일자리 정보도 현재 워크넷 및 민간취업포털 IT 직종에서 민간취업포털 전 직종으로 확대한다.

AI 일자리 매칭 서비스 화면 [사진=고용노동부]

이에 오는 10월까지 단계적으로 늘려가는데, 이로 인해 구직자는 공공과 민간의 일자리 정보를 빠짐없이 추천받을 수 있다.

'인공지능 일자리 매칭'은 2020년 7월부터 구직자의 온라인 행동데이터와 직무역량 분석을 기반으로 맞춤형 일자리를 추천해 주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후 연간 1300만 건 넘는 맞춤형 일자리를 추천한 바, 지난 4년 동안 20만 명이 넘는 구직자에게 일자리를 찾아줬다.

특히 AI 일자리 매칭은 딥러닝 기술과 행동, 직무기반 알고리즘을 통해 맞춤형 일자리를 추천하는 서비스로 프랑스, 벨기에 등 대다수 OECD 국가에서도 서비스하고 있다.

이에 올해 6월부터는 '고용24'에서 나만의 맞춤서비스를 강화하고자 연령대별 선호 일자리 특성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한 일자리 추천 서비스를 추가했다.

이를 통해 20대는 희망직종, 30~40대는 희망직종과 임금, 50~60대는 희망지역을 중심으로 나와 동일한 연령대의 구직자들이 선호하는 일자리 정보도 추천받을 수 있다.

한편 '잡케어 서비스'는 전 생애에 걸친 경력단계에서 진로탐색, 설계를 지원하기 위해 AI, 빅데이터 기반으로 직무역량 분석, 직업탐색에 필요한 노동시장 정보 및 맞춤형 일자리, 직업훈련, 자격을 추천한다. 

지난해부터 대국민 개방을 시작한 이 서비스는 이후 연간 8만 7000명이 진로탐색과 설계에 이용했다.

특히 6월부터 그동안 워크넷 구인구직 정보를 중심으로 제공하던 노동시장 정보를 고용보험 정보까지 8종에서 13종으로 확대한다.

가령 기존의 잡케어에서는 임금정보를 확인할 수 없었으나 앞으로는 구인기업의 제시임금과 실제 취업 후 취득임금 차이, 희망직종에 취업한 후 근속기간이 증가함에 따른 보수정보 변화 등을 쉽게 파악할 수 있다.

편도인 고용지원정책관은 "최근 온라인, 디지털 서비스 이용이 증가하는 만큼 앞으로도 AI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서비스를 수요자의 의견을 반영해 확대하겠다"라고 밝혔다.

/강문정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