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두 번째 '레디 코리아' 훈련···항공기-버스 추돌 사고 대응
상태바
올해 두 번째 '레디 코리아' 훈련···항공기-버스 추돌 사고 대응
  • 송승호 기자
  • 승인 2024.06.0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인천=송승호 기자] 행정안전부는 국토교통부, 인천광역시,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21개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5일 레디 코리아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지난 3월 석유화학단지 복합재난 대응 훈련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실시하는 레디 코리아 훈련이다.

5일 인천공항에서 열린 '레디 코리아' 훈련에서 소방대원들이 모형 항공기의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레디 코리아 훈련은 기후위기, 도시 인프라 노후화 등 잠재된 위험 요인으로 인해 발생하는 대형, 복합재난에 대비해 범정부와 민간 합동으로 대비태세를 점검하는 훈련이다.

실전에 준하는 훈련을 통해 상황 전파체계 점검, 기관별 초기대응역량 및 협력체계 강화, 위기대응기구 가동 등을 중점적으로 훈련, 숙달한다.

이번 훈련 상황은 실제 공항에서 발생할 우려가 있는 복합재난 상황이다. 2022년 10월 필리핀 세부 국제공항에서 여객기가 착륙 중 활주로를 이탈해 공항시설과 충돌한 사례를 참고했다.

급변풍 경보 속에서 인천국제공항에서 착륙 중이던 여객기가 순간 돌풍에 밀려 활주로를 이탈하면서 지상 승객용 버스와 충돌하고, 여객기 화재와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하는 복합적 재난 상황을 가정해 훈련이 시작됐다.

사고가 발생하자 인천국제공항 관제탑에서는 즉시 핫라인을 통해 소방, 공항의료센터 등 관계기관에 전파하고 공항소방대 출동을 요청했다. 또한, 사고 장소 주변에 항공기 제한구역을 설정하여 이착륙을 중단시켰다.

신고를 접수한 119 종합상황실은 행안부, 국토부, 인천시, 중구 등 관계기관에 즉시 상황을 전파했다. 행안부는 국토부, 소방청,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관계기관과 상황판단회의를 통해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국토부는 항공기 사고 위기경보 '심각' 단계를 발령하고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가동했다. 인천 중구는 주민에게 재난문자를 발송하고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사고수습대책본부'를 가동해 피해현황을 파악하고 자체인력과 장비로 초기 화재 진압과 현장 통제를 실시했다.

행안부는 항공기와 승객용 버스 화재, 다수의 사망자와 중상자 발생 등 대규모 피해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범정부 총력 대응체계로 전환했다.

이상민 장관은 최초 상황보고를 받고 즉시 현장으로 이동해 상황을 확인하고, 현장지휘차량에서 원격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신속한 재난상황 수습과 인명피해 최소화 등을 지시했다.

영종소방서는 인천시 내 지원 세력과 함께 펌프차, 구조공작차 등 차량 18대를 동원해 화재 진압과 승객 구조가 완료될 때까지 공항소방대와 협력해 대응했다. 특히, 항공유 화재를 효과적으로 진압하기 위해 폼 방수도 실시했다.

보건복지부는 현장 의료 대응 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인근 재난거점병원에 병상 추가 확보를 요청했다.

특히, 이번 훈련은 기후변화에 따른 난기류 발생 증가 등 항공기 사고 위험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범정부가 총력 대응해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대응체계를 실제로 점검하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

행안부는 지난해 레디 코리아 훈련을 도입해 2회 실시했다. 올해는 훈련 횟수를 4회로 확대했으며, 하반기에는 고속도로 터널 사고 등 다양한 잠재위험에 대비하는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정부는 레디 코리아 훈련을 확대 실시해 다양한 잠재 위험에 대비할 계획이며, 훈련 결과를 토대로 다양한 대형, 복합재난에 대한 대비체계를 확립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송승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