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자연휴양림 이용료 2자녀 가구도 최대 30% 할인
상태바
국립자연휴양림 이용료 2자녀 가구도 최대 30% 할인
  • 강문정 기자
  • 승인 2024.06.1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대전=강문정 기자] 산림청은 11일부터 국립자연휴양림 이용료 감면기준이 3자녀에서 2자녀 가정으로 완화된다고 10일 밝혔다.

기존 국립자연휴양림 이용료 혜택은 19세 미만 자녀를 3인 이상 둔 가정에 적용됐으나 최근 출산인구 감소 및 가족구성원 수 변화 등을 고려해 다자녀 기준을 2자녀로 완화했다.

국립자연휴양림 다자녀 기준 완화 포스터 [사진=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 다자녀 기준 완화 포스터 [사진=산림청]

이에 따라 2자녀 가구가 국립자연휴양림을 이용할 경우 입장료가 면제되며 시설이용요금은 주중에는 객실 30%, 야영시설 20%, 주말에는 객실과 야영시설 이용료를 각 10%씩 할인받을 수 있다.

주중 기준 객실 '숲속의 집' 4인실을 예약할 경우 이용요금은 4만5000원에서 3만1500원으로, 주말‧성수기에는 8만2000원에서 7만3800원으로 할인된다.

다자녀 가구 혜택은 산림휴양 통합플랫폼 '숲나들e'를 통해 받을 수 있다.

산림청은 최근 3년간 국립자연휴양림 이용객 중 다자녀 가구의 연평균 할인 건수는 1만 1944건이었으며 2자녀로 기준을 완화할 경우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가구 수는 기존 약 33만 8000가구에서 약 224만 4000가구로 6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이번 다자녀 가구 기준 완화로 국민의 산림휴양서비스 이용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규제개선을 통해 더 많은 국민이 산림휴양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강문정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