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에 KTX 첫 수출…2700억원 규모 계약 성사
상태바
우즈벡에 KTX 첫 수출…2700억원 규모 계약 성사
정상회담 계기, 현대로템과 우즈벡 철도공사 간 고속철 공급계약 체결
윤 대통령-미르지요예프 대통령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시키기로
  • 유성원 기자
  • 승인 2024.06.1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유성원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국빈 방문을 계기로 우리 기술력으로 개발한 고속철 차량이 최초로 우즈베키스탄으로 수출된다.

윤 대통령은 14일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가진 공동언론발표에서 "오늘 우즈베키스탄에 대한 한국의 고속철 차량 수출 계약이 체결됐다"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창업촉진센터를 방문해 제조와 창작을 위한 장비와 시설이 구비된 '매이커스페이스' 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창업촉진센터를 방문해 제조와 창작을 위한 장비와 시설이 구비된 '매이커스페이스' 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우리 현대로템과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 간 체결된 고속철 공급계약에 따르면, 우즈베키스탄에 시속 250km급 고속철 7량 1편성, 총 42량을 공급하고 경정비 2년, 중정비 9개월의 유지보수 서비스를 제공하는 2700억원 규모의 계약이다. 

윤 대통령은 "이는 우리 기술력으로 개발한 고속철 차량의 첫 번째 수출 사례로서, 우즈베키스탄의 철도 인프라 개선에 기여하는 한편, 고속철도 운영 등 양국 철도 분야 전반의 협력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국은 또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오랜 기간 양국의 핵심 협력 분야로 자리잡은 인프라 분야의 협력을 더욱 확충해 나가기로 했다.

양국은 '우즈베키스탄 지역난방 현대화 협력 약정'을 체결함으로써 지역난방 인프라와 관련한 양국 간 협력 기반도 강화했다.

윤 대통령은 "앞으로도 고속도로와 상수도 사업 등 우즈베키스탄 국책 사업에 한국 기업들이 참여해, '수르길 가스화학 플랜트 사업'의 뒤를 잇는 양국 인프라 협력의 모범사례를 많이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미르지요예프 대통령님께서 관심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렸다"라고 말했다.

양국은 또 우즈베키스탄의 풍부한 광물자원과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결합해 양국 간 공급망 협력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기로 했다.

이에 텅스텐, 몰리브덴과 같은 광물을 대상으로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파트너십 약정'을 체결하고, 경제성이 확인되는 경우 우리 기업이 우선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양국이 고순도 희소금속 제품 생산에 필요한 정련 기술을 공동개발하고 있는 '희소금속센터' 프로젝트가 호혜적 성과를 거두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국방, 방산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그간 연합훈련, 군 의료기술, 군사교육 중심으로 이뤄져 온 양국 간 협력을 정보통신과 사이버, 국경 경계 시스템, 항공기 등 방산 장비 분야로까지 확대하기 위해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두 정상은 아울러,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계속 동참해 나가기로 했다.

우리 정부의 첫 중앙아시아 전략인 'K 실크로드 협력 구상'과 내년 '한-중앙아 정상회의' 개최 계획에 대해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전폭적인 지지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오늘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합의한 협력 방안들을 충실히 이행하면서, 우리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성장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유성원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