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료용 마약류 투약내역 확인 제도' 본격 시행
상태바
식약처, '의료용 마약류 투약내역 확인 제도' 본격 시행
  • 이다솜 기자
  • 승인 2024.06.14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충청=이다솜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사가 펜타닐을 처방하기 전 환자의 투약내역을 의무적으로 확인하는 '의료용 마약류 투약내역 확인 제도'를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식약처]

의사는 현재 의료기관에서 사용 중인 처방소프트웨어에서 펜타닐 처방을 진행하면 자동 알림창을 통해 지난 1년간 환자의 의료용 마약류 투약내역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처방소프트웨어 등 전산 시스템 오류로 환자 투약내역을 확인하지 못하는 경우 '마약류 투약내역 확인 불편 사항 신고센터' 누리집이나 전화를 통해 신고할 수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의료용 마약류 투약내역 확인 제도 시행으로 인해 의료현장에서 불편함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다솜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