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개국 경찰, 서울서 국외도피사범 검거 작전 회의
상태바
12개국 경찰, 서울서 국외도피사범 검거 작전 회의
  • 송승호 기자
  • 승인 2024.06.1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송승호 기자] 경찰청은 18~20일 서울에서 인터폴과 함께 '국외도피사범 검거 작전 회의'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작전 회의는 대한민국 경찰청과 인터폴의 합동작전인 '아시아-태평양 지역 도피사범 검거 작전'의 하나로, 인터폴 사무총국을 비롯해 대한민국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 12개 인터폴 회원국 경찰관 80여 명이 참석한다.

인터폴사무총국 및 아시아-태평양 12개국 국외도피사범 검거작전 회의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경찰청]

참여국들은 이번 작전 회의 전 이미 회원국 간 '중점 추적 대상자 명단'을 교환한 바 있으며, 자국 내 체류가 추정되는 도피 사범의 출입국 기록 및 소재지 정보를 파악해 회의에 참석하게 된다.

작전 회의 기간 각국은 '연쇄 양자 공조 회의'를 개최해 사전 파악된 소재지 정보 및 추가 추적 단서를 교환할 예정이다.

교환된 정보들은 각국 경찰기관에 즉시 공유되며, 범죄자의 소재지 정보가 구체적이라고 판단되면 소재 추정지에 현지 경찰관을 출동시켜 실시간 검거 활동을 진행하기도 할 계획이다.

인터폴 사무총국은 3일간의 회의 기간 매일 검거와 소재 추적 상황을 종합할 예정이며, 각국은 '작전 회의' 이후에도 지속적인 검거, 송환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공유한 정보를 활용, 협조할 예정이다.

이번 작전 회의 때 각국이 소재지 첩보를 공유할 주요 도피 사범은 총 64명으로, 이 중 우리나라에서 해외로 도피한 사범이 20명으로 가장 많다.

대한민국 경찰이 추적 중인 도피사범 중 대다수는 전화금융사기 총책 등 다액사기를 범한 피의자들이었으며, 마약사범과 성범죄자가 그 뒤를 이었다.

경찰청 관계자는 "대한민국 경찰이 국제 범죄 척결을 위해 인터폴과의 합동작전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면서 치안 국제공조의 중요한 축으로 자리 잡고 있다.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치안력을 바탕으로 치안의 '국제 표준'을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가겠다"라고 밝혔다.

/송승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