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화성 공장화재 피해 수습 특교세 10억원 긴급 지원
상태바
정부, 화성 공장화재 피해 수습 특교세 10억원 긴급 지원
  • 박영호 기자
  • 승인 2024.06.2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박영호 기자] 행정안전부는 지난 24일 발생한 경기 화성시 공장화재 피해를 신속하게 수습할 수 있도록 화성시에 재난안전특별교부세 10억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피해 현장 주변 잔해물 처리, 추가 피해 예방을 위한 안전대책 추진 등 피해 조기 수습을 위해 쓰이게 된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25일 정부서울청사 서울상황센터에서 경기 화성시 공장화재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행안부]

정부는 2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해 화재 피해자 지원방안 및 피해 수습방안과 유사 사고 방지대책 마련 방안 등에 대해 관계기관들과 논의했다.

이상민 중대본부장은 화재로 사망한 근로자분들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하고 피해자와 유가족에 대한 신속한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당부했다.

특히 외국인 사망자에 대해 외교부는 주한 대사관과 적극 협력해 유가족 입출국, 시신이송 등 관련 절차가 간소화되도록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이상민 중대본부장은 "불의의 사고로 희생되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그 가족분들에게 다시 한 번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라며, "인명피해가 컸던 사고인 만큼 정부는 피해자와 유가족들이 일상생활로 조기에 복귀할 수 있도록 신속한 사고 수습과 복구 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영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