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폐지수집 어르신 지원방안 발표
상태바
서울시, 폐지수집 어르신 지원방안 발표
'폐지수집 어르신 일자리 전환 전담기관' 운영
폐지수집 지속 원할 땐 '폐지수집 사업단' 연계···수입 2배
  • 송승호 기자
  • 승인 2024.06.2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송승호 기자] 서울시는 노인 빈곤의 대명사가 된 '폐지수집 어르신에 대한 지원방안'을 25일 발표했다.

우선 어르신들에게 폐지수집이 아닌 좀 더 안전하고 장기적인 일을 연계해주는 일자리전담기관을 전 자치구에서 운영한다.

노인일자리 폐지수집 사업단 활동모습 [사진=서울시]
노인일자리 폐지수집 사업단 활동모습 [사진=서울시]

전담기관은 자치구 내 시니어클럽, 노인종합복지관 등을 활용한다. 특히 익숙한 일을 이어가려는 어르신들의 성향을 반영해 공공장소 플라스틱 및 담배꽁초 수거, 수변공원 환경미화원 등 일의 형태는 유사하나 노동의 강도가 약한 월 30시간 내외 일자리를 개발해 연계할 계획이다.

상대적으로 폐지수집 활동을 시작한지 오래되지 않은 60대 어르신들에겐 경험과 체력 등을 고려한 복지시설도우미와 같은 공공일자리나 도보 배달원 등 민간일자리를 적극 연계해 적정 소득을 보장한다. 노년 초기부터 저소득 폐지수집을 시작해 장기적인 빈곤에 시달리는 것을 초기에 차단하겠다는 계획이다.

일자리 연계와 지원에도 불구하고 폐지수집 활동을 지속하고자 하는 어르신들에겐 공공일자리 사업 중 하나인 '폐지수집 일자리사업단'을 연계해 수입을 늘려주는 방식을 적용한다.

실제로 서울시가 폐지수집 어르신 433명 대상으로 조사를 펼친 결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일할 수 있으며, 당일 현금으로 판매대금을 받을 수 있어 폐지수집을 계속하고 싶다는 응답이 60%에 달했다.

다음으로 '폐지수집 어르신 관리시스템'도 구축해 사각지대 어르신 발굴부터 심층 상담, 맞춤지원과 후속관리가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이뤄지도록 한다.

보호장비도 없이 어두운 밤 위험천만 도로 위에서 일하는 어르신들의 안전과 건강도 챙긴다. 우선 '어르신 안전보험' 가입을 지원해 교통사고를 비롯한 각종 안전 사고에 대비한다.

이와 함께 민간기업 후원 연계해 경광등, 경음기 등이 부착된 경량 리어카와 이동이 용이한 안전손수레와 밤에도 식별하기 쉬운 야광조끼, 밴드 등도 지원한다. 한여름과 한겨울에는 냉방, 방한 용품도 지급 계획이다.

일하다 마땅히 숨돌릴 공간도 없는 어르신들을 위해 서울시 관내 고물상과 협의해 휴게공간도 조성한다. 고물상 내에 의자, 음수대 등을 갖춘 간이휴게소를 설치하고 각종 복지정보도 제공할 계획이다.

정상훈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최근 경기 불황으로 폐지 배출량이 줄어듦은 물론 폐지단가도 떨어져 어르신들이 이중고를 겪고 있다"라며 "고령화시대 어르신들이 폐지수집 아닌 더 안전하고 안정적인 일을 통해 생활을 유지하도록 노인적합형 일자리를 적극적으로 발굴, 공급하는 동시에 정부와도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실질적으로 생계에 도움이 되는 지원을 두텁게 펼치겠다"라고 말했다.

/송승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