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등 공공시설 48곳 예식공간으로 개방
상태바
국립중앙박물관 등 공공시설 48곳 예식공간으로 개방
  • 강문정 기자
  • 승인 2024.06.2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강문정 기자]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세종 호수공원 등 공공시설 48곳이 청년 예식공간으로 개방된다.

정부는 26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공공시설 추가 개방을 통한 청년 맞춤형 예식공간 제공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올해 3월 발표된 '청년친화 서비스 발전방안'의 후속 조치로 마련됐다.

공유누리 플랫폼 내 예식공간 예약서비스 [사진=공유누리]

그동안 일부 공공시설을 예식공간으로 개방해 왔으나, 어떤 공간이 개방돼 있는지 한 번에 검색하기 어렵고 안내도 부족한 경우가 많았다.

이에 예비부부들이 공공 예식 공간 관련 정보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공유누리' 홈페이지에서 통합 검색, 예약 서비스를 제공한다.

'공유누리' 홈페이지에서 '예식', '웨딩' 등 키워드를 입력해 전국의 공공 예식공간을 한 번에 검색할 수 있고, '우리마을 예식공간 대관' 테마 지도를 통해 예식공간 및 주차장, 전기차충전소 등 편의시설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각 시설별 이용 금액, 수용인원, 피로연 가능 여부 등 상세한 정보를 조회한 후 장소와 대관 일자를 선택해 예약할 수 있다.

오는 7월 1일부터 국립공원과 지자체 시설 등 80개소에 대한 검색,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고, 추후 공공기관 시설 등 60여 개 공간도 추가할 예정이다.

아울러, 청년층의 선호와 개별 공간의 특성에 맞는 개성 있는 예식이 이루어지도록 서비스 모델을 개발해 관련 기관 및 민간 업체에 제공할 계획이다.

식장 꾸밈, 식음료 제공 업체를 별도로 검색해야 하는 불편함이 없도록 지자체와 협력해 지역별 관련 업체에 대한 정보도 안내할 예정이다.

예비부부들의 경제적 부담을 낮추기 위해 시설 사용료 감면을 위한 법적 근거도 마련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에 마련한 청년 맞춤형 예식 공간 제공 확대 방안에 이어, 결혼 서비스 시장의 건전한 발전과 소비자 권리 보장을 위해 현재 진행 중인 실태조사와 의견수렴 결과를 토대로 연내 결혼 서비스 가격공개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문정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