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골드라인, 9월까지 5편 증차…배차간격 3분→2분 30초
상태바
김포골드라인, 9월까지 5편 증차…배차간격 3분→2분 30초
  • 김민호 기자
  • 승인 2024.06.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서울=김민호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 1월 민생토론회에서 발표된 '김포골드라인 단기 혼잡완화 방안'의 주요 과제였던 김포골드라인 열차 추가 투입이 시작된다고 28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해 5월부터 열차 시격조정, 셔틀버스 투입, 승강장 안전활동 강화 등을 추진해 왔다.

김포골드라인 열차 증편 기념식 [사진=국토교통부]
김포골드라인 열차 증편 기념식 [사진=국토교통부]

열차 투입 시기는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이날 1편성 투입에 이어 2학기 개학 전인 8월 30일 2편성을 증차하고 9월 30일 2편성을 추가한다. 또 내년 1월 중에도 1편성 추가 투입한다.

이에 따라 9월까지 출근시간 운행횟수는 9회 늘어 51회로 증가하고 열차 배차간격이 3분에서 2.5분으로 단축되면서 하루 2000명 이상을 추가 수송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2026년 말까지 5편성을 추가로 투입해 배차 간격을 최대 2분 10초까지 단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광역버스 노선을 개통하고 2층 전기버스를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김포골드라인의 수송부담을 낮추고 김포 시민의 서울 출퇴근 동선을 다양화하기 위해 지난 3월 4일 2개 광역버스 노선을 개통한 데 이어 2개 광역버스 준공영제 노선을 추가 개통한다.

김포 현대프라임빌을 기점으로 당산역까지 운행하는 6601번 광역버스 노선을 오는 29일 운행한다.

충분한 수송력 확보를 위해 2층 전기버스를 4대 투입해 하루 28회 운영하고 탑승 승객 추이에 따라 하루 52회까지 증차해 나갈 계획이다.

상암DMC를 목적지로 하는 노선도 하반기 운행을 시작할 수 있도록 차량과 차고지·충전소 정비 등 준비 중이라고 국토부는 전했다.

또한 당산 환승센터를 준공하고 올림픽대로 버스전용차로 추진 기반도 준비한다.

다음 달에는 지하철 2호선과 9호선 환승역인 당산역에 회차형 환승센터를 준공하고 8월 광역버스에서 지하철로 환승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 경기, 인천에서 서울로 오는 광역버스를 타는 경우 혼잡한 시내 구간을 통과해야 했으나 올림픽대로에서 바로 당산역으로 진입할 수 있게 되면서 평균 10분 이상 단축될 예정이다.

한편, 올림픽대로 버스전용차로 도입을 위한 선행 준비 단계로, 올림픽대로 상습 지정체 구간인 개화IC 부근 1.4㎞ 구간을 편도 2차로에서 3차로로 확장한다.

국토부는 개화IC 차선 확장공사의 실시설계를 다음 달 중 발주하고 향후 버스전용차로의 운영에 대한 세부사항은 서울시, 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충분히 협의해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9월 말까지 열차 증편을 완료하고 광역버스 개통 및 당산역 환승센터 운영개시, 올림픽대로 전용차로 기반 마련 등 수송력을 추가 확보하기 위한 방안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