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2027년 세계 최초 무탄소 '녹색해운항로' 구축
상태바
해수부, 2027년 세계 최초 무탄소 '녹색해운항로' 구축
  • 송승호 기자
  • 승인 2024.07.0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송승호 기자] 우리나라에서 태평양을 건너 미국을 오가는 '녹색해운항로'가 2027년부터 열릴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2일 국제해운 탈탄소화 선도와 국익 창출을 위한 글로벌 녹색해운항로 추진전략을 마련해 제29회 국무회의에서 보고했다. 

녹색해운항로는 무탄소 연료 또는 친환경 기술을 활용한 해상운송 모든 과정에서 탄소배출이 없는 항로를 의미하는데, 이번 계획이 실행되면 세계 최초가 되는 셈이다.

컨테이너 선박 한 척이 부산항과 시애틀항 사이를 1년 동안 무탄소연료로 운항하면 자동차 3만 2000여대의 연간 탄소배출량에 상당하는 탄소를 저감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정부는 향후 호주, 싱가포르, 덴마크 등 주요 해운국과의 녹색해운항로 확대, 연계를 추진하고, 친환경 연료공급 실증과 제도를 통해 녹색해운항로 구축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미 국내 조선소 수주 선박의 78% 이상이 친환경선박으로 건조되고 있으며, 로테르담, 상하이, 싱가포르 등 주요 거점 항만을 중심으로 전 세계 총 44개의 녹색해운항로 구축 협력을 발표하는 등 해운, 항만 탈탄소화 선도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

우리 정부 또한 이러한 국제적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기 위해 지난해 개최한 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회의에서 친환경 해운 솔루션을 바탕으로 지구 각지의 녹색항로를 연결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으며, 해수부는 이를 체계적으로 실현해 나가기 위한 세부 추진전략을 마련했다.

먼저, 한-미 중앙정부 간 협력을 통해 세계 최초로 태평양 횡단 녹색해운항로를 구축한다.

우리나라는 지난 2022년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한-미 녹색해운항로 구축 협력을 발표한 이후 사전 타당성 조사를 통해 부산·울산항과 미국 시애틀·타코마 항 간 컨테이너선 항로와 자동차운반선 항로를 예비 녹색해운항로로 선정했다.

올해에는 이 두 개 항로에 대한 기술적, 제도적, 경제적 타당성 분석을 통해 세부 로드맵을 수립하고, 내년부터는 친환경 연료공급 기술 등에 대한 연구개발사업 수행과 민·관 합동 실증을 추진해 2027년부터 녹색해운항로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어서, 호주, 싱가포르, 덴마크 등 주요 해운국과 녹색해운항로의 확대, 연계를 추진한다.

친환경 수소, 암모니아 시장 공급망 구축을 추진 중인 호주와 녹색해운항로를 구축해 친환경 에너지 운송을 활성화하고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해 나갈 계획으로, 올해 호주와 공식 협력 방안을 발표하고 내년부터 공동연구에 착수할 예정이다.

아시아 주요 허브항만 국가인 싱가포르와는 내년 한국-싱가포르 수교 50주년을 계기로 녹색해운항로 구축 협력을 추진해 우리나라와 싱가포르, 유럽을 잇는 메가 녹색해운항로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표적인 해양기술 강국인 덴마크와는 기술협력 양해각서 체결, 연구기관 간 교류를 통한 무탄소 선박 실증, 보급 확산 등 친환경 선박 기술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친환경 연료공급 실증 및 제도 마련을 통해 녹색해운항로 구축 기반을 마련한다.

이와 함께, 개도국 등을 대상으로 한국형 녹색해운항로 솔루션을 제공하고 국제협력을 강화한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녹색해운항로는 범지구적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핵심 이행수단이자 글로벌 해운시장 재편의 열쇠"라고 강조하면서 "2050년 국제해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선도적인 대응과 함께 우리나라 해운, 조선 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글로벌 녹색해운항로를 촘촘하게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송승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