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폭염 위기경보 '주의'로 상향 조정
상태바
전국 폭염 위기경보 '주의'로 상향 조정
폭염 피해 최소화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각별한 관심과 대응
기온이 높은 시간대 야외활동 자제, 충분한 수분 섭취 당부
  • 송승호 기자
  • 승인 2024.07.04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송승호 기자] 행정안전부는 장마 중 습도가 높아지고 기온이 상승함에 따라폭염 상황에 대응해 4일 오후 6시부로 폭염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단계에서 ‘주의’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7.04∼5일 호우 대비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행안부]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7.04∼5일 호우 대비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행안부]

폭염 위기경보 ‘주의’ 단계는 전국 특보구역(183개)의 10%(18개) 이상의 지역에서 일 최고체감온도 33℃ 이상인 상태가 3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발령된다.

현재 50개 구역(27%)에서 폭염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당분간 무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고령농업인 현장근로자 사회 경제적 취약계층 보호대책, ▲농축수산업 피해 예방대책, ▲도로 철도 등 기반시설 관리대책 등 소관 분야별 폭염대책을 강화했다.

또한 폭염으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실시간으로 피해상황을 확인하고 철저한 대응 태세를 갖출 것을 지시했다.

특히, 무더위가 지속될 경우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주민 등 취약계층의 인명피해가 우려되므로, 관계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에 각별한 관심과 적극적인 대책 이행을 주문했다.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당분간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정부는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 대응하겠다”라며, “국민께서도 기온이 높은 시간에 야외에서의 활동이나 작업을 자제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등 국민행동요령 실천에 협조해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송승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