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사용철 연구위원, 7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
상태바
LG전자 사용철 연구위원, 7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
㈜하멕스(구 금성테크㈜) 김태정 대표이사
  • 강문정 기자
  • 승인 2024.07.0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사용철 연구위원
LG전자 사용철 연구위원

[공공투데이 서울=강문정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회장 구자균)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7월 수상자로 LG전자㈜ 사용철 연구위원과 ㈜하멕스 김태정 대표이사를 선정했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의 기술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월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엔지니어를 각 1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원을 수여한다.

사용철 LG전자㈜ 연구위원은 열공학 및 열전달 분야 전문가로서 세계 최고 수준의 상업용 멀티 시스템에어컨을 개발해 국내 냉난방공조 산업의 경쟁력 향상 및 글로벌 냉난방공조 시장 선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사용철 연구위원이 개발한 상업용 멀티 시스템에어컨은 한 대의 실외기로 여러 대의 실내기를 연결해 개별적인 냉난방공조가 가능하다.

또한 가변밸브를 이용한 스마트 열교환기, 스마트 냉매제어, 습도센서를 이용한 가변압력제어 등 세계 최초 신기술이 복합적으로 적용되어 운전환경에 맞게 효율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사용철 연구위원은 "세계 1등 가전제품이라는 자부심 하에 앞으로도 세계 최고 수준의 고효율, 친환경 냉난방공조 시스템 개발에 앞장서며,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냉난방공조 산업을 이끌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김태정 ㈜하멕스 대표이사는 1000톤급 흑연 제조용 압출 장비 및 100급 흑연전극봉 제조 기술을 자체 개발해 흑연전극봉의 국산화 및 자립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태정 대표이사가 개발한 흑연전극봉은 철강산업에 쓰이는 전기로 공정의 필수 소재로, 기존 해외제품 대비 사용수명은 약 1.5배, 내산화성은 약 11.5배 높다.

현재 우리나라는 흑연전극봉을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데, 높은 품질의 국산 흑연전극봉이 개발됨에 따라 안정적인 수급 및 조업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태정 대표이사는 "산학연의 협력으로 100급 흑연전극봉 개발이 성공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 흑연전극봉의 대형화를 통해 세계 시장에도 진출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강문정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