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문화유산연구원, 2200여 건 유적 정보 디지털 지도 서비스 개시
상태바
국립문화유산연구원, 2200여 건 유적 정보 디지털 지도 서비스 개시
  • 송승호 기자
  • 승인 2024.07.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대전=송승호 기자] 국가유산청 국립문화유산연구원은 10일부터 매장유산 조사지원용 공간정보시스템 ‘도시유적 GIS’와 ‘현장조사 Map’을 구축하고 조사연구기관을 대상으로 공공 온라인 서비스를 개시한다.

도시유적 GIS는 디지털 지도상에 4대 고도(古都, 경주 부여 공주 익산)를 중심으로 발굴된 2243건의 유적과 2만7385건의 유구에 대한 상세정보를 비롯해 일제강점기 지형도지적원도, 구(舊) 항공사진, 고분 분포도 등을 한 곳에 모아 제공하는 온라인 시스템이다.

국립문화유산연구원 ‘도시유적 GIS’ 배너. (사진=국가유산청)
국립문화유산연구원 ‘도시유적 GIS’ 배너. (사진=국가유산청)

조사자들이 현장조사 때마다 국토교통부, 국가기록원 등에서 별도로 제공하는 정보를 수집 분석하는 데 2~3일 걸리던 기존 소요 기간이 이 통합 시스템을 이용하면 30분 이내로 줄어들 수 있다.

현장조사 Map은 문화유산 현장조사 정보(조사개요, 현장사진, 참고자료 등)를 ‘도시유적 GIS’와 연계된 디지털 지도상에 기록, 편집,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모바일로도 이용 가능해 실제 문화유산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적용 관리할 수 있어 현장조사 환경과 기술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문화유산연구원은 올해 말까지 ‘도시유적 GIS’에 2011년 이전 발굴조사된 1000여 건의 유적정보를 추가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 중으로, 추가 구축이 완료되면 고도지역의 정보를 더 정밀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되어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매장유산 조사지원용 공간정보시스템의 공공 온라인 서비스는 매장유산 조사연구 교육 기관을 대상으로 운영하며, 국립문화유산연구원 누리집 공지사항을 통해 신청한 후 계정을 발급받아 이용할 수 있다.

국립문화유산연구원은 향후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대국민용 시스템으로도 확대 개편할 예정이다.

국가유산청 국립문화유산연구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가유산 조사 연구 정보의 체계적인 디지털 기록화를 통해 공공 연구 자료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송승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