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허리 통증' 치료 위해 서울 성모병원 입원
상태바
박근혜 전 대통령, '허리 통증' 치료 위해 서울 성모병원 입원
  • 박영호 기자
  • 승인 2021.07.20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 악화를 호소해온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입원을 위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뉴스1]
건강 악화를 호소해온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입원을 위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공공투데이 서울=박영호 기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병 치료차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했다.

20일 법무부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어깨부위 수술 경과관찰과 허리통증 등 지병치료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했다.

앞서 법무부는 입원사유를 어깨수술부위 통증이라고 설명했으나 이날 오후 '어깨수술부위 통증으로 입원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을 바꿨다.

법무부 관계자는 "질병명은 민감한 개인정보이므로 구체적으로 알려졸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은 병원 측 의료진의 소견에 따라 치료에 집중할 예정이며 퇴원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2019년 9월 박 전 대통령은 왼쪽 어깨 회전근개 파열 수술을 받고 두 달 가량 입원치료를 받았다.

지난 2월에는 박 전 대통령의 외부의료시설 통원치료 때 근접계호를 했던 서울구치소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성모병원에 격리 조치됐었다.

/박영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