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역대 최대' 필로폰 404kg 밀수 적발…1350만명 동시 투약 물량
상태바
검찰, '역대 최대' 필로폰 404kg 밀수 적발…1350만명 동시 투약 물량
멕시코서 수입한 헬리컬기어 20개 내부에 숨겨 들여와
호주에 500kg 밀수출 추정…호주 국적 공범 인터폴 수배
  • 이재현 기자
  • 승인 2021.09.0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부산=이재현 기자] 국내 밀반입 역대 최대 규모의 필로폰을 밀반입한 30대 마약사범이 적발됐다.

부산지검 반부패 강력수사부(부장검사 최혁)는 1일 "멕시코에서 소매가 1조3000억원 상당의 필로폰을 밀수입한 A씨(34)를 지난달 3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과 세관이 압수한 필로폰 404kg 압수물 [사진=부산지검]
검찰과 세관이 압수한 필로폰 404kg 압수물 [사진=부산지검]

검찰에 따르면 A씨는 공범 B씨와 2019년 12월, 지난해 7월 등 총 2차례에 걸쳐 필로폰 404.23kg을 밀수했다. 이는 약 1350만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국내 밀반입 사례 중 역대 최대 규모다.

A씨와 B씨는 멕시코에서 수입한 비행기 감속장치인 헬리컬기어 20개에 필로폰을 은닉해 밀수했다.

검찰은 이외에도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이들이 호주에 약 500kg 상당량의 필로폰을 밀수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부산본부세관과 부산지검은 국정원과 해외기관 등과의 신속한 공조를 통해 국내에 있는 필로폰 전량을 압수했다.

부산지검은 해외에 체류하면서 A씨에게 범행을 지시한 호주 국적인 공범 B씨를 추가로 확인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부산지검 관계자는 "앞으로 관세청, 국정원 등 유관기관과의 견고한 공조를 바탕으로 필로폰 등 마약류의 국내 반입을 철저히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5년간 국내에 밀수입된 필로폰 양은 2016년 22.6kg, 2017년 17.1kg, 2018년 193.2kg, 2019년 70.6kg, 2020년 45.4kg 순으로 나타났다.

/이재현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