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도래 겨울 철새 83종 3만8927개체 확인
상태바
우리나라 도래 겨울 철새 83종 3만8927개체 확인
  • 김민호 기자
  • 승인 2021.09.29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순천만을 찾은 관광객들이 갈대밭 상공을 날고 있는 철새떼를 보면서 순천만 일대를 산책하고 있다. [사진=순천시청]
전남 순천만을 찾은 관광객들이 갈대밭 상공을 날고 있는 철새떼를 보면서 순천만 일대를 산책하고 있다. [사진=순천시청]

[공공투데이 세종=김민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환경부에서 최근 수행한 겨울 철새 초기 도래 현황 조사 결과, 우리나라에 대표적인 겨울 철새인 오리 기러기류의 도래가 확인되어 전국 가금 사육농가와 철새도래지에 대한 조류인플루엔자 방역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겨울 철새 초기 도래 현황 조사는 환경부 산하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지난 24~26일까지 3일간 경기 충청권의 주요 철새도래지 10개소를 대상으로 조사하였으며, 83종 3만8927개체의 조류를 확인했다.

이는 지난해 조사와 비교해 전체 개체수는 37.7% 증가했으며, 특히 오리기러기류는 82.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들어 해외 야생조류에서 지난해 대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이 급증했으며, 특히 바이러스 유형도 다양해져 올해 겨울 철새를 통해 국내에 다양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유입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다.

농식품부와 환경부는 이번 겨울 철새 도래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가축전염병 특별방역대책기간 동안 철새도래지에 대한 축산차량 출입통제, 철새 분변검사, 소독 등 방역관리를 선제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현재 철새 도래가 시작하는 위험시기로 전국 모든 가금 사육농가에서는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예방을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외부인 가금 사육시설 출입 자제와 철새도래지 방문 금지를 철저히 이행할 것을 강조하면서

아울러 그물망 전실 등 방역시설을 꼼꼼히 정비하고 축사별 장화(신발) 갈아신기, 축사 내외부 소독 등 조류인플루엔자 차단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김민호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