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 휴대용 가스레인지 사고 104건…"봄철 발생 26%"
상태바
최근 5년 휴대용 가스레인지 사고 104건…"봄철 발생 26%"
  • 이재현 기자
  • 승인 2021.04.0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투데이 세종=이재현 기자] 최근 5년 동안 휴대용 가스레인지(이동식 부탄연소기와 접합 용기(부탄 캔))와 관련된 가스 사고는 총 104건이며, 이 사고로 119명(사망 5, 부상 114)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이중, 봄철에는 전체 휴대용 가스레인지 관련 사고의 26%(총 104건 중 27건)를 차지했다. 

지난해 충남 부여군 남면의 한 단독주택에서 휴대용 가스레인지 폭발로 불이나 1명이 중상을 입고 소방서 추산 15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사진=부여소방서]
지난해 충남 부여군 남면의 한 단독주택에서 휴대용 가스레인지 폭발로 불이나 1명이 중상을 입고 소방서 추산 15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사진=부여소방서]

원인별로는 부탄 캔(접합용기)의 보관과 가열‧폐기와 관련된 사고가 52.9%(총 104건 중 55건) 발생하였고, 휴대용 가스레인지 사용 중, 과대 불판 사용, 장착 불량 등으로도 47.1%(49건)나 발생하고 있어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사고 유형별로는 부탄 캔(접합용기)이 터지는(파열) 사고가 73.1%(총 104건 중 76건)로 가장 많았고, 화재(15.4%,16건)와 폭발(6.7%, 7건)이 뒤를 이었다.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때는 밀폐된 장소(텐트 또는 좁은 실내)에서 사용하면 화재의 위험이 높아지니 사용하지 않도록 한다.

또한, 사용하고자 하는 그릇의 바닥이 삼발이 보다 넓으면(과대불판) 과열되어 위험하니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특히, 휴대용 가스레인지 사용 중에는 부탄 캔(접합용기)을 화기 주변에 가까이 두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다 쓴 부탄 캔(접합용기)은 잔류가스를 제거하고 구멍을 내어 화기가 없는 장소로 배출해야 한다.

아울러, 가스 누출이 의심될 경우에는 전기 불꽃(스파크)으로도 화재가 발생할 수 있으니 전기 제품 사용을 금해야 한다.

김종한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봄꽃이 피면서 많은 분들이 야외 활동을 즐길텐데,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때는 화기 주변 정리정돈에 신경을 써야 한다"라며 "특히 밀폐되고 좁은 장소는 화재와 질식사고의 위험이 높으니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이재현 기자

'당신의 눈과 귀가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제보가 사회를 변화 시킬수 있습니다"
공공투데이는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제보: [기사제보] 여기 클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골라보는 기자거리